월드비전
월드비전 제9대 조명환 신임 회장 ©월드비전

월드비전은 19일 오후 2시 백범김구기념관 및 월드비전 공식 유튜브를 통해 조명환 신임 회장 이·취임식을 진행했다. 현장에는 지난 9년 간 재임했던 양호승 전임 회장과 조명환 신임 회장, 박노훈 월드비전 이사장, 월드비전 이사회 김운성 목사 등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했다.

 

이날 이·취임식에서는 공로패 수여식, 격려사, 이·취임사를 전하는 시간을 통해 그간의 노고에 감사를 전하고 새로운 출발을 격려하며, 월드비전의 발전과 도약을 다짐하는 시간도 가졌다.

양호승 전임 회장은 이임사를 통해 "1950년부터 시작된 월드비전의 사명을 실천하기 위해 지난 9년간 많은 고민과 노력을 했다. 그 과정에 도움을 준 임직원들과 후원자분들께 진심 어린 감사를 표한다"며 "새롭게 취임하는 조명환 회장과 함께 선한 영향력을 나누는 월드비전의 모습을 기대한다"고 축하를 전했다.

 

월드비전
(왼쪽부터) 조명환 신임 회장, 양승호 전 회장 ©월드비전

조명환 월드비전 회장은 취임인사에서 “집안형편으로 어린 시절부터 해외후원자의 도움을 받으며 자랐다. 지금도 형편 때문에 꿈 조차 꿀 수 없는 아동들이 많이 있는데 나를 보며 희망을 잃지 않고 꿈을 향해 나아가기를 바란다”며 “한국월드비전 역시 도움을 받다가 이제는 도움을 주는 기관으로 성장한 만큼 앞으로도 더 큰 선한 영향력을 더 펼쳐갈 수 있도록 회장으로서 사명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월드비전 제9대 조명환 회장은 건국대학교에서 미생물공학 학사 및 석사를 마쳤으며, 미국 애리조나 대학에서 미생물·면역학 박사학위를 취득, 하버드대학교 케네디스쿨을 졸업, MIT경영대학원 블록체인 최고경영자과정을 마쳤다. 1990년부터 건국대학교 생명과학특성학과 교수로 재직해왔으며, 또한 바이오 의약품 제조업체인 (주)셀트리온의 전신인 (주)넥솔바이오텍을 공동 설립, 벤처기업인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특히, 아시아를 대표하는 에이즈 전문가로서 아시아·태평양 에이즈 학회 회장을 맡아 활동해 왔으며, 국제기구 및 아시아 정치 지도자들과 에이즈 퇴치 운동을 주도하는 에이즈 퇴치 운동의 리더로 주목받아왔다.

한국월드비전 회장은 지난 2011년 국내 NGO 중 최초로 써치펌을 통한 '공개 채용'을 도입했으며, 엄중한 심사 절차를 통해 선출해 오고 있다. 제9대 조명환 신임 회장은 지난 7월 전문 경영 능력, 글로벌 업무역량 등 명확하고 구체적 기준을 바탕으로 심사 투명성과 엄격한 자질 검토를 위한 인선위원회의 공정한 자격심사 절차를 거쳐 선임됐다. 조명환 신임 회장의 임기는 3년이며, 평가를 통해 2회 연임할 수 있어 최장 9년까지 재임 가능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월드비전 #이취임식 #조명환박사 #조명환회장 #양호승회장 #공개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