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랭클린 그래함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 ©페이스북

최근 미국 민주당이 하원에서 ‘성별’을 나타내는 용어 사용을 금지하는 규칙안을 제안한 가운데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가 “민주당 하원의원들이 하나님의 권위를 부정하려 한다”고 비판했다고 5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보도했다.

그래함 목사는 지난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제임스 맥거번 민주당 의원이 성별을 포함한 언어 사용을 중단하고 성중립 표현으로 대체하는 규칙을 정한다고 발표했다”라고 게시물을 올렸다.

하원이 제정한 규칙안에는 ‘그’와 ‘그녀’를 ‘의원’, ‘대표(delegate)’, ‘그들(they)’ 등으로 바꾼다고 명시돼 있다. ‘아버지’와 ‘어머니’는 ‘부모’로, ‘형제’나 ‘자매’는 성 중립적인 ‘sibling(형제자매를 모두 아우르는 단어)’으로 대체한다고.

그래함 목사는 “하원은 새로운 회기를 시작하면서 곧바로 이러한 제안된 변경사항을 두고 표결을 진행할 것”이라며 창세기 성경구절을 인용해 “하나님은 인간을 남성과 여성으로 창조하셨다”고 선언했다.

그래함 목사는 “성별을 포함한 언어 사용을 금지하려는 의도는 창조자의 얼굴에 주먹을 휘두르는 것과 같다. 그분의 권위를 부인하는 것”이라며 “‘진보’(progressive)라는 이름을 주장하는 자들이 자신의 길을 가도록 허용한다면 아주 짧은 시간 안에 이 나라를 알아볼 수 없을 것이다. 이같은 어리석은 행동에 반대표를 던지기를 원한다는 사실을 의회 대표에게 알리라”고 비판했다.

케빈 맥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 역시 규칙안이 공개된 날 자신의 SNS에 “아버지, 아들, 형제로서”라는 표현을 강조하면서 “(이 규정이) 어리석다”라고 비난했다.

한편, 지난 3일 임마누엘 클리버 하원의원(민주당, 전 캔사스시티 주지사)은 117대 의회의 출범을 알리는 개회기도에서 “우리는 유일신교적인 하나님인 브라마(Brahma)와 많은 다른 신앙들에 의해 다른 이름으로 알려진 ‘신(god)’의 이름으로 구합니다”라며 “아멘과 아우먼(amen and awoman)”이라고 기도를 마쳐 논란이 되고 있다.

원래 아멘은 “그러할 지어다(so be it)’를 의미하는 단어로서, 성별 용어로는 쓰이지 않는다. 반면, 아우먼은 아멘의 여성적 버전으로 알려져 있다.

목사 출신인 클리버 의원은 미주리주 캔사스시티 세인트폴 신학대학을 졸업한 연합감리교회(UMC) 목사로서 1972년부터 2009년까지 목회를 했고, 2005년부터 하원의원으로 활동한 경력을 갖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