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파키스탄의 한 기독교인 소녀(본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World Watch Monitor
파키스탄 라호르 인근 차라르 지역을 떠났던 수백 명의 기독교 가정이 크리스마스를 맞아 귀향한 가운데, 이 지역 출신 목회자는 여전히 구금 중이라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4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일부 무슬림들은 파키스탄 라자 와리스 목사가 지난 12월 22일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물이 신성모독이라고 지적하고 비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국제기독연대(ICC) 남아시아 지역 담당자인 윌 스타크는 CP와의 인터뷰에서 “(와리스 목사가 올린)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신성모독 관련 고발 직후, 이슬람 급진주의자들은 기독교인들의 집을 불태우겠다고 위협하고, 와리스 목사의 참수까지 요구했다”라고 말했다.

수백명의 기독교인들은 도망쳤고 경찰은 12월 28일 와리스 목사를 구금했다. 그가 체포될지 경찰의 보호 아래 있을지는 아직 불분명하다고 CP는 보도했다.

스타크는 “‘예수님은 우리의 구주이시다. 그분은 마지막 선지자이시다’라는 말은 게재가 가능하지만, ‘예수님은 하나님이시다’라는 말은 신성모독으로 여겨질 수 있다”면서 “파키스탄 기독교인들은 무슬림들을 항상 존중한다. 때로 신성모독 혐의로 이어질 수 있는 분쟁을 두려워하기 때문이다. 파키스탄에서 신성모독은 ‘주홍글씨’와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크리스마스를 전후로 차라르를 떠났던 기독교인들의 98%가 집으로 돌아오고 있다. 그러나 와리스 목사는 구금에서 풀려난다 해도 또 다른 장소로 도망쳐야 한다”면서 “초동수사 보고서가 존재하는지, 그가 구금된 이유가 무엇인지 아직 알아내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스타크는 “파키스탄 경찰이 폭도들에게 압력을 가하고 와리스 목사를 신성모독 혐의로 기소 할 수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만약 그렇게 될 경우 이 지역 무슬림들은 이를 기독교인들을 상대로 한 공격을 공식적으로 승인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라고 CP는 덧붙였다.

스타크는 “정부나 경찰이 ‘이것은 신성모독’이라고 할 경우, 이러한 말들은 주변의 목소리에 신빙성을 더할 수 있다. 파키스탄에서 신성모독 혐의는 매우 감정적인 분노를 촉발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이슬람 교인들은 신성모독을 매우 끔찍한 죄로 여기기 때문에, 살인까지도 정당화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