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길원 목사
©송길원 목사 페이스북
송길원 목사(하이패밀리 대표)가 태어난지 16개월 만에 사망한 정인(입양 전 이름) 양을 추모하기 위해 묘지를 찾은 이들을 보며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 소감을 남겼다. 송 목사는 故 정인 양이 안치된 경기도 양평 안데르센공원묘원을 운영하고 있다.

송 목사는 ‘마음이 많이 아픕니다’라는 제목으로 쓴 글에서 “한 노인네가 ‘비처럼 쏟아지는 총알이 무서운 줄 알았는데 자식 잃은 부모의 울음소리가 더 무섭더라’고 했던 말이 기억난다”며 “친 자식도 아닌데 화초장 앞에서 하염없이 우는 젊은 엄마, 아빠들을 보고 있노라면 가슴이 저미다 못해 찢어질 듯 아프다”고 했다.

이어 “‘바다가 깊고 깊다 해도 저 슬픔의 깊이보다 깊을까?’ 엄마 아빠 손을 잡고 따라온 아이들의 손에는 어김없이 장난감과 책들이 들려 있다. 정인이에게 건넬 선물들”이라며 “어린 아이들의 눈에 그렁그렁 맺힌 눈물을 훔쳐보다 나도 모르게 가슴을 치고 또 다시 울게 된다”고 했다.

송 목사는 “‘하나님, 설사 우리의 눈물과 통곡은 외면하셔도 저 아이들의 눈물방울만은 헤아려 주세요.’ 세월호 참사 이후 제일 많이 울어 보았다”며 “밤새 켜둔 조명등에 비친 추모의 글들이 희망의 불씨”라고 했다.

그는 “날씨는 점점 추워지는데… 얼어붙을 추모객들의 손과 발이 걱정”이라며 “수목장 아래 갤러리에 준비해놓은 따뜻한 차라도 드시고 떠날 수 있다면 그나마 작은 위안이 되겠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정인 #송길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