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교대한성결교회 총회장 김윤석 목사
예수교대한성결교회 총회장 김윤석 목사 ©예수교대한성결교회

예수교대한성결교회(예성) 총회장 김윤석 목사가 31일 신년 메시지를 발표했다.

김 목사는 “2021년 새해를 맞이하여 국내외 복음 사역의 현장에서 수고하시는 우리 예성 가족들께 주님의 이름으로 인사드린다. '코로나19'로 어두웠던 한 해를 보내고 소망의 새해를 허락하여 주신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올려드린다”며 “지난 한 해를 보내며 가장 괴롭고 안타까웠던 점은 '코로나19 팬데믹' 사태였다. 지금도 정부의 집합금지 명령과 여러 형태의 사회적인 통제로 인하여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또한 이와 맞물려 코로나로 인하여 가장 많이 타격을 받은 단체가 교회라고 생각한다. 계획했었던 연중 행사들이 연기가 되거나 취소가 됐다”고 했다.

이어 “따라서 새해에는 신속한 백신 도입과 더불어 치료제도 개발되고 확진자도 줄어들어 마침내 하나님께서 감염병의 고통에서 우리를 건져내 주시기를 기도한다. 이와 함께 그동안 흩어져 있었던 영혼들을 불러 모우고, 각 지방회와 교회 집회와 모임, 행사들도 재개되어 우리 모두가 다시 성결한 신앙으로 결집하여 일어서길 원한다”며 “교단 산하 각 기관과 부서들도 각자 맡은 역할들을 감당하여 하나님나라를 위해 충성을 다하는 삶이되길 소망한다”고 했다.

아울러 “그리고 새해에는 한국교회총연합과 한국성결교회연합회, 한국기독교군선교연합회, 한국세계선교협의회 등 우리 교단이 회원교단으로 참여하는 모든 연합단체에서도 맡은 바 책임과 의무를 다하길 소망한다”며 “국가와 사회도 조속한 시일 내에 정상화되기를 기도한다. 동성결혼 합법화를 시도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과 낙태죄 폐지 등을 우리 성결인들이 앞장서서 막아내길 원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동역자 여러분! 새해에도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맡겨주신 일들이 기다리고 있고, 세상과 이웃을 향해 교회가 맡은 사명도 많은 줄로 안다. 2021년 한 해를 보낼 때 힘들고 지치고 힘들 때도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우리 모두 낙심하지 말고 최후 승리와 하늘 소망을 바라보며 기쁨으로 전진하길 원합니다. 아무쪼록 우리 모두에게 성령의 은혜가 충만히 임하여 세상을 이기는 기쁨의 새해가 되시길 기원한다. 감사하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예수교대한성결교회 #김윤석총회장 #신년메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