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철준 목사
최철준 목사

하나님은 우리에게 무엇을 회복시켜 주실까? 하나님은 우리를 괴롭히는 모든 것에서 자유롭게 하신다. 둘째로, 하나님은 위로를 회복시켜 주신다.

12절에 보면 그들이 와서 시온의 높은 곳에서 찬송하며 여호와의 복을 받게 될 것이다. 곡식과 새포주와 기름과 어린양과 소의 떼를 얻고 크게 기뻐하게 된다. 회복된 땅에서 여호와가 베푸시는 풍요로움을 누리게 될 것이다. 그때 이스라엘의 마음은 마치 물댄 동산처럼 평온하고 놀라운 축복을 맛보게 될 것이라고 말씀한다.

하나님의 위로하심이 얼마나 큰지 13절과 14절에서 설명한다. 13절에 상처가 많고, 슬픔이 많았던 것만큼 하나님이 주시는 회복이 클 것이라고 말한다. “내가 내 기름으로 제사장들의 마음을 흡족하게 하며 내 복으로 내 백성을 만족하게 하리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14절). 우리를 만족케 하시는 하나님의 은혜가 우리에게 충만하게 부어지기를 바란다.

하나님의 위로하심이 사모가 되는가? 하나님이 우리 인생을 위로하실 때 슬픔이 기쁨으로 바뀌게 될 줄 믿는다. 하나님이 우리의 가정을 위로하실 때, 만족케 하시는 은혜가 임할 줄 믿는다. 하나님께서 우리 민족을 위로하실 때, 아픔이 위로로 바뀌고, 낙심이 소망으로 바뀌는 풍성한 은혜가 임할 줄 믿는다.

15절 이하에 보면, 라헬의 눈물이 나온다. 이스라엘이 포로로 끌려가는 것을 절제하지 못하고 통곡하는 어머니 라헬이 나온다. 라헬이 누구인가? 라헬은 야곱의 아내였다. 그녀는 베냐민을 출산하다가 죽었다. 어린 두 아들을 세상에 남겨두고 죽어야 하는 그녀의 마음이 어떠했을까? 그래서 라헬은 이스라엘에서 슬픔과 절망을 상징하는 대명사가 되었다.

라헬의 통곡소리가 라마에 들린다. 이스라엘의 어머니들이 이방 나라에 포로로 끌려가는 자식들을 보면서 실성하고 슬퍼하며 통곡하자 하나님께서 위로하기 시작한다. 16절에 “네 울음 소리와 네 눈물을 멈추어라....그들이 그의 대적의 땅에서 돌아오리라”. 17절에 “너의 장래에 소망이 있다. 너의 자녀들이 자기 지경으로 돌아오게 될 것이다”.

하나님은 포로로 끌려갔던 자식들이 돌아오는 날에, 라헬에게 삯을 받게 될 것이라고 위로한다. 16절 중반절을 보라. “네 눈물을 멈추어라. 네 삯을 받을 것인즉”. 라헬이 자식들을 빼앗겨 어머니로서 아이들을 낳고 키우면서 받아야 할 마땅한 기쁨과 즐거움을 받지 못했다. 아이를 잃고, 슬픔 중에 아파했던 시간들에 대해서 적절한 보상을 주시겠다고 약속하신다.

말씀을 준비하는데 내가 싱글이었을 때가 생각났다. 결혼을 해야 되는데 사람 만나기가 쉽지 않았다. 교회에서 선배들은 눈이 높다고, 결혼을 못 해서 안수 못 받는 거라고 놀릴 때가 많았다. 일일이 반응할 수도 없고, 어느 날 기도실에서 기도하는데 내가 꼭 벼랑 끝에 서 있는 기분이 들었다. 그러다 어떤 권사님을 만났는데, 기도할 때 내가 꼭 벼랑 끝에 서 있다고 느꼈다는 것이다. 너무 깜짝 놀랐다. 그 후로 기도 많이 하는 권사님들을 피해 다녔다.

그러다가, 소개팅을 했다. 소개팅은 첫 만남이 중요하다. 처음 만나고 왔는데 느낌이 괜찮았다. 며칠 기다렸다가, 전화했다. 그랬더니 반가워하고 좋아해서 교제하고 결혼하게 되었다. 나중에 아내에게 물었다. 첫 만남이 어땠냐고? 본인도 그 전에 소개팅을 많이 했더란다. 교회 밖에 있는 사람들을 만나면 분위기가 좋다가 끝에 가서 맥주나 한잔하러 갈까요? 그런다는 것이다. 청년지구 마을장 출신인데 맥주 하러 갈 수 없지 않은가. 세상 남자들에게 지쳐있다가, 교역자를 만난 것이다. 그렇게 갈급해 있다가 얘기가 잘 통하고 잘 들어주고 공감해주는 전도사를 만나니까 너무 좋아서 결혼했더란다. 내가 그동안 수많은 자매들을 섬기면서 얼마나 많이 훈련이 되었겠는가. 사역하면서 쌓아놓은 대화의 집약된 기술을 주님께서 결정적인 순간에 사용할 수 있도록 역사해 주신 것이다.

 나는 20대 중반에 지구촌교회에 신학생으로 왔다가 교육전도사로 대학지구 사역을 시작했다. 그때 대학지구 사역자가 5명이었는데 내가 막내였다. 선배들이 다 유능한 사역자들이었다. 나는 사역자들 중에 막내여서 한 캠퍼스(100여명)를 맡아서 사역했는데, 섬겼던 리더 형제가 사역을 마치면서 나에게 조언을 해주었다. 여러 이야기를 했지만 핵심 메시지는 전도사님은 대학 사역자로서 적합하지가 않다는 것이었다. 그 이야기를 듣고 며칠 잠을 이루지 못했다. “내가 사역을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이 많이 되었다. 그때는 그 형제 리더의 말이 너무 고통스럽고 힘들었지만, 지금 뒤돌아보면 그 형제의 말이 나에게 양약이 되었다. 그 형제의 말 때문에, 더 성실하고 더 열심히 배우며 사역해서 내가 많이 성장하게 되었다.

고도원씨의 책에 보면 “못생긴 나무가 산을 지킨다”는 글이 있다. 잘생기고 튼튼한 나무는 벌목꾼 눈에 잘 띄어서 빨리 베어진다는 것이다. 산을 지키는 것은 못생긴 나무란다. 나는 이 이야기가 나의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내가 뛰어난 게 없고, 한없이 부족하지만, 하나님께서 은혜를 주시고, 많은 축복을 주셨다. 그래서 나는 그 형제의 우려와는 달리 대학지구와 청년지구를 20년 정도 담당하는 전문사역자가 되었다. 지구촌교회 젊은이 사역을 하면서 받은 은혜와 축복이 얼마나 큰지 모른다. 하나님께서 나를 위로하시고 축복해 주신 것이다.

하나님은 위로하시고 보상하시는 분이시다. “우리가 선을 행하되 낙심하지 말지니 피곤하지 아니하면 때가 이르매 거두리라(갈6:9)”. 그러므로 환경을 바라보지 마시고, 위로하시고 보상해 주시는 하나님을 바라보며 살아가길 기도한다.

최철준 목사(지구촌교회 젊은이목장 센터장)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최철준 #최철준목사 #지구촌교회 #청년부설교 #대학청년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