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순복음교회
©여의도순복음교회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는 코로나19 재난성금 기부 공로 등을 인정받아 대한적십자사로부터 최고명예대장을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지난 3월 코로나19로 고통받던 대구·경북지역에 긴급의료지원금 10억 원을 낸 바 있다.

최고명예대장은 적십자 사업 발전에 기여가 큰 기관이나 개인에게 수여하는 포장으로, 유공장 중 가장 훈격이 높다.

최고명예대장을 수상한 이영훈 목사는 "코로나19로 더욱 힘든 연말연시를 보내게 될 이웃들이 꿈과 희망을 갖길 바란다"며 "코로나19를 모두 함께 이겨내도록 앞으로도 도움이 필요한 곳을 찾아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의도순복음교회는 매년 예산의 3분의 1을 선교, 전도, 구제비로 사용하며 소외된 이웃을 섬기고 있으며, 한국 사회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적극적으로 나서 예수님의 사랑을 전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