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개탄 tv 주경훈 목사
주경훈 목사(오륜교회, 꿈미 소장)가 ‘코로나 19 이후 기독교 교육의 변화’를 주제로 강의를 했다. ©번개탄 TV

다음세대를 위한 사역단체 기독교교육리더십연구소(소장 김성중 교수)가 21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교회교육을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온라인 세미나를 진행했다. 이날 주경훈 목사(오륜교회, 꿈미 소장)가 ‘코로나 19 이후 기독교 교육의 변화’를 주제로 강의를 했다.

코로나 19 이후 기독교 교육의 변화

주경훈 목사는 “코로나19 이후 기독교 교육이 어떻게 변하고 있는가 봐야 한다. 코로나19로 인해 교회의 가장 어려운 점은 주일성수 인식과 소속감 약화이다. 이 문제는 다음세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 아이들은 이미 온라인 예배가 충분히 익숙해 졌다. 그리고 교회는 재정에 어려움이 생겼는데, 교회에 재정문제가 생기면 다음세대 부서가 가장 큰 타격을 받는다. 또, 교회에서 다음세대 교육이 어려운데 지금 예배 영상을 제공하고 있지만, 성경공부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엄격하게 말하면 교육의 공백기를 보내고 있다”며 “그런 가운데 교인 수가 급격하게 감소하고 있다. 더군다나 심각한 것은 기독교에 대한 신뢰도가 급격하게 떨어졌다. 지금 우리 아이들은 교회 혐오 시대를 살고 있다. 온라인 예배를 드리며 주일 예배 인식이 급격하게 변하고 있다. 다음세대 중에 중학생 때 가장 많이 가나안 성도로 빠진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교회 예배에 대한 시공간의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하지만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상황은 원래 올 것이었는데 코로나로 인해 시간이 당겨져 경험하는 것뿐이다. 이 상황이 올 것이라는 것은 이미 무언가 발단이 되어 여기까지 왔다는 것이다. 교육의 본질적인 위기는 예전부터 예견되어 있었다”며 “미 해군 장교 스톡데일은 ‘스톡데일 패러독스’라는 말을 만들었다. 그는 ‘결국에는 성공하리라는 믿음을 잃지 않는 동시에 눈앞에 닥친 현실 속의 가장 냉혹한 사실들을 직시해야 한다’고 말한다. 이것이 교회교육을 설정하는 데 있어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된다. 2020년 모두가 경험했던 냉혹한 현실 2가지를 보면 좋겠다”고 했다.

주 목사는 “코로나가 우리에게 알려준 것 중 하나는 다음세대 교육의 방정식이 무너졌다는 것이다. 그동안 기독 교육은 두 가지 방정식이 있었다. 대부분의 교회는 주일학교 모델을 통해 교육을 했다. 주일학교는 효율적이고 주일학교를 통해 한국교회는 부흥했다. 그러나 코로나를 통해 주일학교는 문을 닫게 됐다. 그리고 또 다른 방정식은 캠프모델이다. 특별 교육으로 진행한 캠프의 효과는 대단했다. 그런데 올해 여름 캠프 하지 못했다. 즉, 기존의 기독교육의 방정식 2가지가 문을 닫게 됐다”고 했다.

또, “신앙형성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을 조사한 논문에서 자녀, 부모, 교사 모두 신앙형성에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주일 예배를 뽑았다. 코로나로 인해 주일 예배와 캠프가 중단되고 남은 가장 중요한 것은 ‘가정의 신앙적 분위기’이다. 지금 시대 신앙형성에 가장 중요한 것은 가정의 신앙적 분위기이다. 그러나 아이들의 신앙형성에 위기를 유발하는 요인으로 부모를 뽑는 자료가 많다”며 “예배를 빠지지 않는 부모들의 56%가 집에서 신앙교육을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러고 특별한 일이 있는 경우 23%를 합치면 80여 %가 신앙교육을 평소에 하지 않는다는 말이다. 제가 그동안 가정예배가 있는 비율이 10%가 넘는 교회를 본 적이 없다”고 했다.

주 목사는 “2015년 한국 기독교 언론포럼이 학원시간과 교회 시간이 겹칠 때 자녀가 교회에 빠질 수 있는가에 대해 설문을 했는데, 학부모 46.7%, 중직자 57.4%, 목회자 14.8%가 빠질 수 있다고 답했다. 이처럼 다음세대의 문제는 현세대의 문제이다. 지금까지 다음세대 교육을 실패한 게 아니라 기성세대 교육을 실패했다. 기성세대의 믿음이 가정까지 못 가는 것이다. 그러니까 회사와 기업까지도 못 가는 것이다. 아이들은 부모의 신앙의 모습을 답습한 것밖에 없다”며 “그래서 여기에 희망이 있다고 본다. 우리가 아이들을 변화시키는게 아니라 우리가 변화되면 아이들은 변화될 것이다. 기독교 교육에서 가장 중요한 학습환경은 부모이다. 부모라는 학습환경의 차이로 인해 학습량의 차이가 어마어마하게 난다. 그 학습격차에 따라 믿음의 상태가 질이 변하게 된다.”고 했다.

꿈이 있는 미래 사역소개

이어 “기독교 교육의 핵심은 전 세대교육이라고 생각한다. 우리의 교육이 아이를 넘어 아이의 삶의 공간으로 가야 한다. 제가 하는 사역을 한마디로 말하면 원포인트 통합교육이다. 또 교회, 집, 가정, ALL-Line, 기존의 캠프 이렇게 5가지 그룹 시스템을 만들어 아이들이 캠프를 안전하게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었다”며 “저희가 가진 것들을 좋은 컨텐츠로 만들어 보급한다면 얼마든지 창의적인 사역을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아이와 부모가 함께 하는 활동을 만들었더니 반응이 참 좋았다. 그리고 이번 겨울 캠프를 준비하며 대면으로 진행하기 어려우니 질 좋은 교육 컨텐츠를 제공하자는 마음에 기독교 세계관을 주제로 준비했다. 아이들의 동계 캠프를 진행하는 때에 부모와 사역자를 위한 강의를 같이 열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이날 온라인 세미나에는 김성중 교수, 김도환 전도사, 오대식 목사, 임우현 목사의 강의가 있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신앙교육 #다음세대 #꿈미 #오륜교회 #주경훈목사 #번개탄TV #기독교교육리더십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