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레이너
톰 레이너 박사.

교회 성장 컨설팅 전문가인 톰 레이너(Thom S. Rainer) 박사가 최근 자신이 운영하는 웹사이트인 ‘처치앤스워’(Church Answers)에 ‘2021년 목회자들이 드리는 교회를 위한 진실한 기도 7가지’라는 제목으로 글을 게재했다. 다음은 주요 내용이다.

그는 “목회자들은 앞으로 나아갈 준비가 되어 있다. 교인들도 앞으로 나아갈 준비가 되어 있다. 진실로 앞으로 나아갈 때”라며 “이러한 관점에서 난 SNS를 통해 목회자들에게 ‘2021년, 여러분의 교회를 위한 기도의 제목은 무엇입니까?’라고 간단하게 물었다. 그리고 수백 개의 답장을 받았다. 그런데 대답은 놀랍게도 일치했다”며 7가지 기도제목을 소개했다.

1. 교회 일치

많은 목회자들은 2020년 한해 동안 매우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을 뿐만 아니라 불일치와 언쟁으로 또 많은 시간을 스트레스에 시달렸다고 한다. 마스크를 써야 하는가, 쓰지 말아야 하는가? 교회에 모여야 하는가? 모이지 않아야 하는가?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해야 하는가, 하지 말아야 하는가? 많은 교인들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불만 사항을 올렸다. 교인들이 페이스북보다 성경을 보는데 시간을 두 배 더 늘리도록 규칙을 정해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부흥할 수 있을 것이다.

2. 지역사회 수용

많은 목회자들이 이웃에 복음을 전할 수 있는 확신을 새롭게 갖게 된 것을 보니 마음이 따뜻해졌다. 이 목회자들은 이제 자신들의 교회가 지역사회 전체를 위할 수 있도록 기도하고 있다. 여러분의 교회 주소는 우연히 얻은 것이 아니라 여러분의 교회는 지역 사회에 복음을 전하기 위해 그곳에 있는 것이다.

3. 더 많은 전도

한 목회자는 이렇게 말했다. “저는 우리 교회가 더 많이 전도하도록 기도하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 교회가 어떠한 전도라도 할 수 있도록 기도하고 있습니다.” 또 다른 목회자는 얼마나 많은 교회에서 복음 전도를 우선순위에 놓고 있지 않은지에 대해 놀라워했다. 한 목회자는 “우리는 좋은 일을 하는 데 너무 바빠서 최고의 일을 소홀히 했다”고 말했다.

4. 변화 수용

많은 목회자들이 2021년 교인들이 변화를 더 쉽게 받아 들일 수 있기를 기도했다. 그들은 지금 절박함을 깨닫는다. 평상시처럼 할 경우 교회의 쇠퇴 혹은 폐쇄까지 초래할 것이다. 이들 목회자들 중 다수는 예배 전쟁을 비롯해 다른 갈등을 경험했다. 그들은 큰 변화가 일어나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큰 갈등없이 이러한 변화가 오기를 기도한다.

5. 코로나 근절

이같은 강도로 팬데믹이 오래 지속되리라 예측한 이들은 극소수였다. 코로나19는 건강, 감정, 결혼, 가족, 사업 그리고 교회에도 피해를 입혔다. 우리 모두와 마찬가지로 목회자들은 전염병을 통제 할 준비가 되어 있다.

6. 교인들의 복귀

“나는 우리 모두가 다시 함께하기를 원한다”라고 미시간의 한 목회자는 말했다. “교인들이 정말 그립다.” 이러한 목회자들은 현실적이며 모든 교인들이 돌아오지 않을 것임을 알고 있지만 가능한 한 많은 사람들이 예배, 그룹, 사역에 다시 모일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7. 불필요한 활동 제거

플로리다의 한 목회자는 자신의 SNS에 “대유행의 긍정적인 결과 중 하나는 우리가 가진 모든 프로그램, 활동, 회의를 가질 필요가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이라고 했다. 우리는 사역을 계속 다듬고, 큰 변화가 없었던 모든 바쁜 일들을 없애기 위해 기도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