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총연합회 한기총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크리스천투데이 제공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직무대행 김현성 변호사)가 2020년 성탄절 메시지를 발표했다.

한기총은 “거룩한 성탄을 맞아 온 인류의 빛과 소망이 되시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이 한국교회와 성도들, 이웃과 국민들, 나아가 해외동포들과 온 세계시민 위에 충만하기를 바라며,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늘 함께 하시기를 기도한다. 아울러 북한 곳곳에도 복음이 전파되고, 자유롭게 예배하는 날이 속히 오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전했다.

이어 “예수 그리스도의 오심은 어두움과 죄악 가운데 사로잡힌 우리를 내버려두지 않으시고 구원하고자 하시는 하나님의 사랑”이라며 “인간이 하나님의 말씀을 버리고 죄를 행하여 멀어졌지만, 포기하지 않으시고 끝까지 다가와 죄를 씻어주심으로 말미암아 우리는 새로운 생명을 얻을 수 있게 되었다”고 했다.

또 “예수 그리스도의 온 삶을 통하여, 생명까지 내어주신 십자가를 통하여 우리는 하나님의 사랑을 보았고 알게 되었다. 죄를 지었음에도 불구하고 정죄하지 않으시고 용서하시는 사랑의 깊은 세계를 경험하였다”고 했다.

한기총은 “2020년, 많은 이들이 코로나19로 인하여 고통 받고, 신음하며 괴로워하고 있다. 누구보다 앞장서서 국민들의 건강과 나라의 안위를 위해 기도해야 할 교회가 코로나 확산의 원인 중의 하나로 지목된 것은 회개하고 반성해야 할 부분”이라며 “한국 기독교와 교회는 더 높은 삶의 기준과 바른 방향성을 가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헌신하는 방역 당국과 의료진들, 협력하는 모든 분들과 병으로 고난을 당하며, 이로 인해 아픔과 슬픔이 있는 모든 분들과 가정 위에 하나님의 위로하심이 함께 하시기를 기도한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방역지침을 잘 준수하여 코로나19의 종식을 위해 모두가 협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아울러 “정부는 코로나 백신 접종이 빠른 시일 내에 실시될 수 있도록 역량을 모아 주시기를 요청한다”며 “칠흑 같은 어둠의 터널을 지나는 것 같지만 결코 우리를 어려움 가운데 내버려두지 않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기총은 “흑암을 끊고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이 땅에 오셨다. 비록 양을 치던 목자들과 별을 보고 찾아온 동방의 박사들만 알았지만, 죽음을 이기는 생명의 길은 열렸고 진리의 빛은 밝게 비치기 시작했다”며 “예수 그리스도로부터 시작된 생명의 역사는 우리 안에도 있다. 지금의 어려움과 죽음의 공포도 우리를 삼킬 수 없고, 오히려 이를 넘어 더 큰 생명의 역사로 일어날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기총 #성탄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