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대
 ©성공회대

‘필란트로피의 이해와 실천’ 수업을 듣는 학생 29명이 기부 프로젝트인 ‘시나브로 일상으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 8일 (사)희망조약돌에 400만원을 전달했다.

프로젝트명인 ‘시나브로 일상으로’는 청소년 성매매 피해자가 조금씩 일상으로 회복하고, 우리 사회에도 기부가 일상이 되면 좋겠다는 의미이다.

성공회대는 ‘필란트로피의 이해와 실천’ 수업은 매 학기 기부 프로젝트를 통해 대학생들이 기부를 직접 실천해 봄으로써 지역사회문제를 인식하고 현명한 기부자로 성장하도록 교육하는 수업이다. 이러한 형태의 필란트로피 실천 교육을 하는 대학 수업은 국내에서 성공회대가 유일하다.

학생들은 한 학기 동안 수업을 통해 다양한 지역사회 문제 조사 및 기부 선정 기준과 과정을 토론하고, 기부금 신청 공모를 한 결과 사단법인 희망조약돌을 통해 성범죄 피해 청소년 가정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400만 원의 기부금은 정인조 부천희망재단 이사장, 성공회대학교 NGO대학원의 익명 기부자, ㈜파인원커뮤니케이션스(대표 채지웅, 안상근), 과목 담당 김현수 교수가 기부한 재원으로 마련했으며, 기부금 전달식은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학생들은 “기부금이 성범죄 미성년 성매매 피해자 가정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고 일상을 회복하는데 소중하게 쓰이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또한, 국내구호전문 NGO단체인 (사)희망조약돌 이재원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국에 선한 사업을 계획하여, 지적장애를 가지고 있는 성범죄 피해 청소년 대상자와 가정이 심리 치료 및 생활 지원을 통해 안전한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교수님과 학생분들의 소중한 나눔에 보답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성공회대 #희망조약돌 #기부 #시나브로일상으로 #성매매 #청소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