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예배
©Upsplash/Haley Rivera

미국 청년들 사이에서 가장 일반적인 종교적 정체성은 ‘무종교’이며 대다수 미국인들은 하나님을 믿는다고 해서 도덕적이고 옳은 가치를 가져야 할 필요는 없다고 믿는다고 새로운 조사는 밝혔다.

지난 16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최근 AEI 미국생활연구센터(Survey Center on American Life)가 18세부터 29세까지 청년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3명 중 1명(34%)은 무종교인으로 나타났다.

미국인 10명 중 9명(87%)은 하나님을 믿는다고 대답했으나 절반 이상 (53%)이 의심 할 여지없이 하나님을 믿는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 신자 87%와 흑인 개신교 신자 83%는 하나님이 존재한다고 절대적으로 확신한다고 답했다.

42%는 무종교인인 누군가와 긴밀한 사회적 관계를 맺는데, 이는 2004년 18%에서 증가한 것이다. 또 대부분은 하나님을 믿는 사람은 도덕적이고 좋은 가치를 지녀야 할 필요가 없다고 답했다. 59%는 하나님을 믿는 것이 도덕적이고 선한 가치를 지니는 전제 조건은 아니라고, 41%는 하나님을 믿는 것은 도덕적이고 선한 가치를 갖는 데 필수적이라고 답했다.

이 보고서를 작성한 저자들은 이같은 통계 결과는 “최근 몇년동안 일어난 눈에 띄는 변화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미국인들이 자신과 관점이 다른 이들과 종교적 믿음과 생각을 이야기하는 것이 좋은 것인지에 관해 거의 비슷한 비율로 의견이 갈린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또 대부분의 미국인들은 교회에 초대된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54%가 지난 12개월 동안 예배에 나오라는 요청을 받지 않았거나 한 번도 받은 적이 없다고 했다.

이번 조사는 기독교인 숫자의 감소와 무종교인 숫자 증가를 기록한 2019년 퓨리서치 조사를 뒷받침한다. 퓨리서치는 2014년 미국의 무종교인 수가 전체의 22.8%로 늘어나면서 가톨릭 신자 수를 앞질렀다고 밝혔다. 기독교인 수는 2007년 78.4%에서 2014년 70%로 줄었고, 모든 주요 집단이 감소세를 경험했다.

지난 2018년 ‘종합 사회 조사’(General Social Survey)에서도 미국의 무종교인의 수가 복음주의자 수와 비슷하다는 통계가 나왔다.

이 조사 자료를 분석한 이스턴 일로이 대학 정치학 연구원 라이언 버지 박사는 CP와의 인터뷰에서 “무종교인 숫자가 둔화되고 있지 않다. 이들의 인구 비율은 2년마다 1%씩 계속 늘어나고 있으며, 지난 15년 동안 계속 증가해 왔다. 현재 추세가 계속된다면, 통계적으로 향후 미국에서 가장 큰 그룹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