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크라이 바이블
선교단체 미션크라이가 중국에 보낸 성경책. ©미션크라이

미국의 한 선교단체가 성탄절까지 중국 기독교인들에게 기독교 서적과 성경이 담긴 선적 컨테이너 2대를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고 1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보도했다.

제이슨 울포드(Jason Woolford) 미션 크라이 회장은 올해 이 단체가 16만권의 무료 성경과 350만 달러 상당의 기독교 서적을 중국에 보냈다고 밝혔다. 중국 기독교인들에 대한 종교적 박해가 증가하면서 그 어느 때보다 성경이 필요하다고 울포드 회장은 말했다.

그는 최근 CP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1월부터 (중국) 공산당은 기독교에 대한 박해를 강화했다.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중국은 성경을 판매하는 상점을 폐쇄하거나 온라인 서점에서 성경 판매가 중단되고 있다. 그들은 종교를 통제하려고 한다. 나치 독일처럼 국가가 승인한 교회만 존재한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중국 본토로의 성경 배송을 금지하고 있지만 홍콩으로 성경을 배송하는 것은 허용하고 있다고 한다. 그는 중국이 나머지 중국 국민이 자유를 누리고 있다는 환상을 만들고자 홍콩에서 어느 정도의 자유를 유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홍콩은 ‘우리는 정상’이라고 말하는 중국의 표현이다. 그것은 그들에게 전시품과 같다. 성경을 보낼 수는 있다”면서 “우리는 그것을 전략적으로 사용한다”고 했다.

그는 “홍콩은 성경이 중국의 다른 지역에 도달 할 수 있는 문과 같은 역할을 한다”면서 협력단체가 성경을 받으면 중국 본토로 보내진다고 한다.

울포드 회장은 박해받는 기독교인들을 위해 성경을 보내는 일에 집중하고 있다. 전직 미 해병 출신인 그는 자신의 일을 하나님을 위한 전투라고 언급했다.

그는 “해병대는 전쟁이 있는 장소로 간다. 플로리다에 해병대를 보내지는 않는다. 올해에는 나머지 성경을 중국에 더 보낼 것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항상 악마가 집중하는 것처럼 보이는 장소를 찾고 있다. 하나님의 말씀으로 거기에 집중하려고 노력한다”고 했다.

지난 1956년부터 미션크라이는 3억 9천만 달러 상당의 성경과 기독교 서적을 178개국에 전달했다.

울포드 회장은 최근 선적물을 보내기 위해 미시간에 소재한 마 바이블 교회(Marr Bible Church)와 협력했다. 교회는 2천권의 미션크라이 성경을 보내는 것을 후원했다고 한다. 미션크라이 성경은 제자 훈련 프로그램이 첨부된 미국 표준 성경이다.

이 교회 담임 목사는 “미션크라이와 협력관계를 맺을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기쁘다. 매년 크리스마스 무렵, 우리 교회는 지역 사회 주민들에게 영향을 미치고 삶에 변화를 가져 오기 위해 할 수 있는 사역이나 무언가를 제시한다”라고 말했다.

중국으로 보내진 성경과 기독교 서적은 중국어가 아닌 영어로 쓰여졌다고 울포드 회장은 밝혔다. 중국 교육 제도에서 영어를 가르치고 있으며 중국 인구 가운데 1%를 차지하는 천만명 가량이 이중언어를 구사할 수 있다고 한다. 이중 언어를 구사하는 기독교인들은 자국어보다 영어로 된 성경을 받는 것에 더 기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성경을 받는 중국 기독교인들은 크게 기뻐한다”면서 “홍콩의 한 기독교 지도자는 선적물을 받을 즈음에 큰 수술을 받았다. 그는 퇴원할 때 성경을 더 많이 받는다는 소식에 기뻐하면서 ‘예수님은 나를 사랑하신다’라는 제목의 찬양을 불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 정부는 하나님의 말씀이 문화 혁명을 가져온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것은 육체적으로, 도덕적으로, 경제적으로 그리고 영적으로 변화를 가져온다”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