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던 지난 6월 28일, 경기 수원시 팔달구 수원중앙침례교회에서 팔달구 보건소 관계자들이 교회 주변을 방역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던 지난 6월 28일, 경기 수원시 팔달구 수원중앙침례교회에서 팔달구 보건소 관계자들이 교회 주변을 방역하고 있다. ©뉴시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마스크 착용 등 우수한 방역 조치로 코로나19 추가 확산을 막은 사례로 수원중앙침례교회(담임 고명진 목사)을 제시했다.

지난 6월, 코로나19 감염자 3명이 수원중앙침례교회 예배에 1~3차례 참석한 뒤 확진판정을 받았지만 교회 내 추가 전파는 없었다. 당시 예배에는 약 700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대본 임숙영 상황총괄본부장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감염자들이 확진되기 전에 마스크 착용을 잘 해서 (확진자들이) 방문했던 교회에서 추가 전파가 차단됐던 우수 사례가 있다”며 “코로나19에 감염된 교인 3명이 바이러스 전파가 가능한 기간 동안, 각각 1~3차례에 걸쳐 예배를 참석한 뒤에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역학조사 결과 확진자를 포함해 예배에 참석했던 모든 교인이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그래서 3명은 확진됐지만 접촉자인 700명을 전수 조사한 결과, 추가감염자는 1명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했다.

앞서 임 본부장은 “최근 주요 방역수칙 위반 사례들은 마스크 미착용, 거리두기 미준수, 발열체크 미흡 등”이라며 “그리고 식당, 스터디카페, 실내 체육시설 등의 장소에서 실내 환기와 관련된 다양한 위반 사례들이 있었다”고 했다.

이날 방대본이 발표한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583명(5일 기준)이다. 임 본부장은 “1명의 감염자가 감염시킬 수 있는 인원수인 감염자재생산지수는 1.4로 측정됐다”며 “1 이하로 낮추지 않으면 유행의 크기는 계속 커질 것으로 예측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수원중앙침례교회 #방역우수 #추가확산 #막아 #추가전파 #확진판정 #확진자 #예배참석 #700명 #방대본 #임숙영 #마스크 #고명진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