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캄 목사안수식
카이캄 제42회 목사안수식이 진행되고 있다. ©카이캄
(사)한국독립교회선교단체연합회(연합회장 김승욱 목사, 카이캄) 제42회 목사안수식이 23일 오전 서울 양재동 횃불선교센터에서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는 가운데 개최됐다. 이날 113명이 안수를 받고 목사의 길로 들어섰다.

연합회장 김승욱 목사(할렐루야교회 담임)는 안수자들을 향해 “신구약 성경은 하나님의 말씀이요, 신앙과 행위에 대하여 정확무오한 유일한 법으로 믿느냐”고 물었고, 모든 안수자들은 “아멘”으로 답했다. 아울러 “사단법인 한국독립교회선교단체연합회의 신앙고백을 자신의 신앙고백으로 받아들이겠다”고 다짐했다. 이후 김 연합회장은 이들이 카이캄의 목회자가 되었음을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공포했다.

특히 그는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하나님은 분주하게 돌아가던 세상을 정지시키셨다. 교회도 예외가 아니다. 바쁘게 돌아가던 여러 프로그램들을 내려놓아야만 했다. 이 계기를 통해 하나님은 우리에게 스스로를 돌아볼 기회를 주시는 것 같다”면서 “우리 공동체의 영적 건강이 어떠한지 점검할 수 있게 됐고, 설교자들의 메시지가 얼마나 영적이며 또한 본질에 충실한 설교인지 돌아보게 됐다. 오늘날 사회에 비춰지고 있는 한국교회의 모습이 어떠한지를 적나라하게 깨닫게 되었다”고 했다.

이어 “그 결과 지금 우리에게 가장 결핍된 것은 내면의 성숙함이 아니었나 하고 생각하게 됐다. 우리의 진정한 능력은 속사람에 있는 것인데, 우리는 그동안 외적인 요소에 더 많이 초점을 두고 목회를 했던 것 같다”며 “성령의 아홉가지 열매를 보아도 모두 다 우리 속사람에 관련된 것이다. 우리 안에 형성되는 예수님의 성품인 것이다. 지금은 예수님의 성품으로 우리 내면이 채워져야 할 때이다. 그래야만 교회는 진정 강건해질 것이고, 또한 세상은 교회를 통해 예수님의 향기를 맡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 연합회장은 “지금의 코로나 상황을 보니 한 교회가 홀로 풀어나갈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보게 된다. 함께 이겨내는 길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라며 “하나님은 이번 팬데믹을 통해 공교회의 중요성을 강조해 주시고 있다. 우리가 사도신경으로 신앙고백할 때마다 선포하고 있는 공교회의 중요성이 이때를 지나며 더욱 강조되고 실현되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이번 팬데믹을 지나면서 우리는 교회에 대한 이해를 재정립하고 있다. 교회로 모이는 것만큼이나 세상으로 흩어져 나가는 교회가 되는 것도 얼마나 중요한지를 새삼 깨닫게 된 것”이라며 “소금은 소금통으로부터 나와 세상에 뿌려져야 제 역할을 할 수 있다. 빛도 말 아래 숨기지 않고 등경 위에 놓아 세상을 밝혀야 한다. 우리는 더 이상 교회를 위한 교회가 되어서는 안 된다. 세상을 위한 교회가 되어야 한다. 더더욱 과감하게 세상을 섬기고 사회를 축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카이캄 목사안수식
카이캄 제42회 목사안수식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카이캄
이날 안수식에는 송용필 목사(카이캄 고문)와 이필재 목사(갈보리교회 원로), 마평택 목사(새순교회), 김상복 목사(할렐루야교회 원로)가 권면과 축사를 위해 함께 자리했다.

특히 마평택 목사는 “야당과 여당, 진보와 보수, 판사와 죄수, 전라도와 경상도, 집주인과 세입자, 부자와 가난한 자 모두의 스승이 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 목사, 바로 여러분들이다. 우리는 이 시대의 최고의 스승이자 멘토, 지도자로 선택받았다”며 “평생 건강하고 정직하라. 돈과 음란함에 대해 깨끗하라. 겸손하게 살면서 누구든지 존경하라. 하나님이 우리를 도우시니 자신있게 목회하라”고 당부했다.

김승욱 연합회장은 안수자 남녀 대표인 정준 목사와 김인숙 목사에게 목사안수패를 증정했고, 제42회 안수자 대표 김지은 목사가 축도함으로 안수식의 모든 순서를 마쳤다.

정준 목사는 “죽음에서 부활하신 그리스도의 능력을 체험하며 그분과 같이 고난받고 죽기를 바란다. 충성된 종이 되겠다”고 다짐했고, 김인숙 목사는 “기뻐하는 자들과 함께 기뻐하고 슬퍼하는 자들과 함께 슬퍼하겠다. 성도들의 삶을 함께 나누며 복음을 전하는 목회자가 되겠다”고 인사했다.

한편 안수식에 앞서 드려진 예배는 전기철 목사의 인도로 이웅조 목사(갈보리교회)가 기도하고, 데이비드 황 목사(주빌리교회)가 시편 51편12절 성경봉독한 후 김승욱 목사가 ‘구원의 감격을 잃지 않게 하소서’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이어 브라이언 박 목사(CTS콜링갓)가 나라와 민족, 카이캄을 위해 합심기도를 이끌었다.

김승욱 목사는 “우리가 반드시 잃지 말아야 할 것 한가지는 구원의 감격이다. 구원의 감격이 있으면 불평 없이 탈진하지 않고 기쁨으로 주님을 섬길 수 있다”면서 “여러분의 목회 현장에는 복음이 아니면 살 이유가 하나도 없는 사람들이 항상 있다. 그들을 향해 하나님의 터지는 가슴을 가지고 복음을 전하는 여러분이 되시길 축복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카이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