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 비대면 면접
비대면 면접 진행 사진. ©한남대

한남대학교는 2021학년도 수시모집 일반전형과 어학인재전형 면접고사를 대전지역 최초로 비대면 면접으로 실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전국에서 모여든 수험생들의 안전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3일 오후 1시부터 사범대학 및 56주년 기념관에서 어학인재전형 면접이 시행됐다.

면접위원 교수들은 56주년기념관에 마련된 면접위원실에서 실시간 온라인 면접시스템을 통해 면접을 진행했으며, 수험생들은 면접위원과 접촉 없이 사범대학에 마련된 면접 고사장에서 온라인 화면을 통해 면접을 치렀다.

어학인재전형 비대면 면접은 수험생 1명당 면접위원 2명이 전공적합성(전공에 대한 관심과 이해, 전공 관련 우수성, 특기사항, 발전가능성)과 인성(성실성, 책임감, 도전정신, 공동체 의식, 나눔과 배려) 등을 10분 내외로 평가했다.

한남대는 앞서 지난달 31일 수시 일반전형(미술교육과) 117명에 대한 비대면 면접을 시행했고, 앞으로 12월5일(121명)과 12월12일(1,114명)에 진행 예정인 학생부종합전형 면접고사도 비대면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한남대 은웅 입학홍보처장은 “각종 장비 마련과 여유 있는 공간 확보 등을 위해 평소보다 2배 이상 비용과 인력이 소요되지만 수험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비대면 면접을 시행하게 됐다”며 “철저한 준비를 통해 끝까지 안전하고 공정한 면접고사를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남대 #비대면면접 #수시모집 #면접고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