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월17일 오전 인천시 서구 홈플러스 가좌점에서 한 시민이 생수를 구입하고 있다.
지난 7월17일 오전 인천시 서구 홈플러스 가좌점에서 한 시민이 생수를 구입하고 있다. ©뉴시스
앞으로 생수병 용기에 붙은 비닐 라벨을 볼 수 없게 된다. 대신 생수병 뚜껑에 붙은 비닐 라벨을 통해 제품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 비닐 라벨은 쉽게 제거할 수 있다.

환경부는 5일~25일 '먹는 샘물 등의 기준과 규격 및 표시기준 고시'를 행정예고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제품명, 영양 정보 등이 담긴 비닐 라벨은 페트(PET) 재질의 생수병 재활용을 어렵게 하는 요소다. 대부분 생수병에 달라붙어 있어 떼기 어렵다. 일부 제품은 라벨을 떼도 접착제가 남아 있어 생수병 재활용 질을 떨어뜨린다.

이에 환경부는 뚜껑에 비닐 라벨을 붙이는 방식을 도입하기로 했다.

낱개 제품의 경우 생수병 뚜껑에 비닐 라벨을 부착하고 생수 뚜껑을 열 때 이 라벨을 제거할 수 있도록 한다.

1.5ℓ(또는 2ℓ) 6개, 500㎖ 20개 등 생수병 묶음 상품은 묶음 포장한 겉 포장지에 제품 정보를 넣기로 했다.

환경부는 이를 통해 생수병의 재활용률을 끌어올리고 비닐 폐기물 발생량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환경부 관계자는 "라벨을 붙이지 않는 만큼 비닐 사용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며 "재활용 공정상 제거가 힘든 비닐 라벨과 라벨 접착제가 사라져 재활용률이 올라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생수 제조사들의 수용 움직임에 대해 "이미 롯데칠성음료와 협의를 마치고 지난 1월부터 시범 생산을 해 왔다"며 "현재 다른 업계에서도 긍정적인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지난 1월 국내 생수 제조사 최초로 무라벨 생수인 아이시스8.0 ECO를 출시했다. 라벨을 사용하지 않는 대신 제품명을 생수병 몸체에 음각으로 새겼다.

환경부는 그간 폐기물의 재활용률을 올리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운 재활용 업체의 선별 부담을 줄이기 위해 폐기물을 분리 배출할 수 있는 방안을 내놨다.

지난 9월에는 재활용품 현행 분리배출표시에 재질명과 함께 '깨끗이 씻어서', '라벨을 떼서' 등 배출 방법을 표기하도록 한 '포장재 재질구조 등급표시 및 분리배출 표시에 관한 고시' 개정안을 행정예고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