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청렴 관련 인식도 조사
권익위 청렴 관련 인식도 조사 ©권익위 제공
국민 절반 이상은 우리 사회가 불공정하다고 생각하는 반면 본인의 공정성 수준은 비교적 높게 평가하고 있으며, 우리 사회가 더 이상 개천에서 용이 나지 못하는 사회라고 생각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4일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 청렴연수원이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지난 9월 2~12일 14세에서 69세 국민 2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조사한 결과, 우리 사회의 공정성에 대해 응답자의 54.0%는 '불공정하다'고 답했다. '공정하다'는 응답은 9.5%에 그쳤다. '보통'은 36.5%였다.

본인의 공정성에 대해선 47.1%가 '공정하다'고 평가했고 '불공정하다'는 답변은 9.2%였다. '보통'은 43.7%를 차지했다.

자수성가를 뜻하는 이른바 '개천에서 용 난다'가 가능한 사회인지에 대해선 응답자 56.6%가 '아니다'를 택했고, 11.7%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소위 '팔은 안으로 굽는' 문화가 남아있는지에 대해선 66.1%가 '그렇다'고 응답했으며, '아니다'라고 답한 사람은 4.7%였다.

'회사 동료의 부정부패를 알게 되면 신고하겠다'는 응답자 비율은 연령대별로 10대가 70.9%로 가장 높았고, 40대가 32.5%로 가장 낮았다. 이 밖에 20대 50.8%, 30대 42.9%, 50대 이상 42.8% 등이었다.

'배려'의 공동체 문화 여전히 존재해

'교통사고 후 보험금을 더 받거나 합의에 도움이 되기 위해 병원에 입원하겠는가'라는 설문에는 '입원한다'는 응답은 32.9%, '입원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67.1%로 나타났다. '현금영수증을 발급받으려면 추가수수료를 내야 한다고 할 때 발급받겠는가'라는 질문에는 '수수료를 아끼기 위해 발급받지 않겠다'는 응답이 39.5%, '가게 주인이 정직하게 세금신고를 하도록 현금영수증을 발급받겠다'는 응답이 60.5%로 나타났다. 권익위는 "눈앞의 이익보다 양심을 지키려 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최근 코로나 사태와 맞추어 '연초 계획한 가족여행을 코로나 사태로 인해 취소하겠냐'는 질문에 응답자 85.7%가 '계획된 여행을 취소하겠다'고 답해 사회 문제를 공감하고 참여하려는 의지를 보였다. 또한, '중요한 시험을 치르러 가는 길에 위급하게 도움을 요청하는 사람을 도와줄 것인가'라는 질문에 '도와준다'는 응답이 72.1%로 나타났으며, '공동주택에서 이웃에게 소음이나 냄새로 피해를 주지 않도록 조심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그렇다'는 응답이 89.0%로 나타났다. 권익위는 "타인에게 배려하는 따뜻한 공동체 문화가 유지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이번 조사는 우리나라 국민들의 청렴에 대한 인식을 알아보기 위해 처음으로 실시했다"라며 "10대 청소년들의 청렴·공정에 엄격한 기준과 높은 기대치를 유지할 수 있도록 미래세대에 대한 지속적인 청렴 교육이 중요함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