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예장합동 총회장 미래정책개발위원회 특별기자회견
예장합동 총회장·미래정책개발위원회 특별기자회견이 3일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되고 있다. 가운데가 소강석 총회장. ©예장합동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 총회장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가 3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한국교회가 사회적 책임을 감당하지 못했다”고 했다.

그는 “한국교회는 이제 조금 더 사회와 소통하고 대화하여 사회적 약자 편에서 ‘이웃 사랑’을 적극 실천해야 할 것이다. 사회적 필요를 채우고 올바른 방향을 제시할 것”이라며 “한국교회가 또한 시대정신과 가치를 제시하지 못했다. 올바른 리더십을 세우지도 못했다”고 했다.

이를 위해 소 목사는 ‘영(靈)택트’ 문화를 제시하며 “한국교회는 신앙의 본질과 가치보다는 교회 전통과 제도에 치우친 측면이 있다. 이제는 순수한 영성의 세계 곧 진리와 생명으로 돌이켜야 한다”며 “동시에 인간본연의 가치를 추구해 모든 세대와 계층 및 사회 공동체가 공감할 수 있는 신문화 운동을 교회가 전개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인간은 본능적으로 영적인 존재이고 만남을 갈망하는 존재”라며 “많은 사람이 코로나 블루와 포비아로 정신적 병리현상을 겪고 있다. 자살률이 급격히 올라가면서 한국교회가 인간의 영혼을 어루만지고 터치하는 영택트 문화를 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 목사는 “영택트 문화를 위해서 교회와 목회자가 정말 생명존중, 영혼사랑에 대한 뜨거운 가슴을 소유해야 한다”며 “영상에 담긴 영혼의 뜨거운 열정과 온기가 화상을 통해서도 가슴에서 가슴으로 전달될 수 있다. 온라인 안에서도 진정한 영혼의 공동체를 이뤄 교회에 저항하고 거부하던 사람들이 교회로 돌아올 것”이라고 했다.

소 목사는 교단 내 ‘미래전략본부’를 창설하고 앞서 말한 내용을 실현할 구체적인 대안과 정책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미래전략본부 산하 총회콘텐츠개발원 설치 ▲전 생애를 목회적 차원에서 돌보는 콘텐츠 개발 ▲소통의 장인 유튜브 방송 ‘총회TV’ 개설 ▲코로나19 위기 대응팀 가동 등을 실현할 것이라고 했다.

소 목사는 또한 6일 교단장들과 함께 통일부 관계자를 만나 대북지원 등 남북교류에 나설 계획도 전했다. 회견에 참석한 증경총회장 이승희 목사는 “우리 합동 교단과 북한 산림총국이 산림 녹화사업에서 이미 활동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예장합동 #소강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