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메소셜팜 조감도
푸르메소셜팜 조감도 ©푸르메재단
발달장애인이 행복하게 일하며 자립을 꿈꿀 수 있는 농장이 들어선다.

푸르메재단은 지난 10월 29일 발달장애 청년을 위한 일터 '푸르메소셜팜' 착공식을 진행했다.

푸르메소셜팜은 극심한 취업난에 시달리는 발달장애 청년을 대상으로, 첨단 스마트팜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국내 최초의 농장이다.

앞서 푸르메재단은 2018년부터 일자리가 부족한 발달장애 청년과 그 가족의 고통을 해결하기 위한 모델로 푸르메소셜팜 건립을 추진해왔다.

지난해 3월 발달장애 자녀를 둔 이상훈·장춘순씨 부부가 경기 여주시 오학동 토지 1만1,800m²(약 3,600평)를 기부하고, SK하이닉스가 건립비 40억 원을 지원하면서 푸르메소셜팜 건립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2021년 6월 완공을 목표로 하는 푸르메소셜팜은 장애 청년들이 쾌적하고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첨단기술을 도입한 유리온실 스마트팜으로, 토마토·표고버섯 재배, 포장 판매, 지역 농산물 가공판매, 장애청소년을 위한 영농훈련 등의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또한, 스마트팜 농산물로 색다른 메뉴를 제공하는 베이커리카페와 장애 청년 농부들의 교육과 여가를 책임지는 교육문화시설도 함께 짓는다.

장애 청년들은 이곳에서 자신의 적성과 역량에 맞는 업무를 수행하며 다양한 교육 치유 돌봄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설립 초기 장애 청년 30명을 채용하고, 이후 점진적으로 채용 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다.

친환경에너지 설비를 도입해 환경을 생각한 지속가능한 선진형 농업 모델의 모습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종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은 "여러 기관의 뜻이 모인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푸르메소셜팜 설립은 '장애인 고용'이라는 국가의 사회적 책임 실현에 초석이 될 것"이라며 "공단에서도 모든 역량을 집중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푸르메재단 강지원 이사장은 "재활치료를 위한 병원을 넘어 장애 청년들이 행복하고 그 부모가 믿고 맡길 수 있는 아름다운 농장, 좋은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