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랍국가인 수단과 유대교 나라 이스라엘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중재로 외교 관계를 정상화했다.

미국 백악관은 23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 압달라 함독 수단 총리,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이같이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백악관은 “정상들은 수단과 이스라엘의 관계 정상화와 양국 간 호전적 상태 종식을 합의했다”며 “초반 농업에 초점을 맞추면서 경제, 무역 관계를 개시하기로 동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백악관은 “이번 움직임이 역내 안보를 개선하고 수단, 이스라엘, 중동, 아프리카 사람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열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조건부로 수단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제외하겠다고 지난주 밝힌 바 있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수단 과도정부는 테러리즘과 싸우고 민주적 제도를 구축하며 이웃국들과 관계를 개선하겠다는 용기와 전념을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빠지면 수단은 경제 회복과 민주주의 전환에 필요한 국제사회의 지원을 받을 길이 열린다고 AP통신은 설명했다.

수단과 이스라엘의 수교는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서도 11월 3일 미국 대선을 며칠 남기고 거둔 외교정책적 성과다.

뉴스위크 등에 따르면 수단은 트럼프 대통령 중재로 이스라엘과 수교한 3번째 아랍 국가다. 아랍에미리트(UAE)와 바레인도 지난달 이스라엘과 관계를 정상화했다.

이로써 이집트(1979년), 요르단(1994년) 등을 포함해 모두 5개의 아랍 국가가 이스라엘과 정식으로 관계를 구축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