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거치대가 설치된 버스
자전거 거치대가 설치된 버스 ©서울시
서울시는 26일부터 2개월간 시내버스 5개 노선에서 '자전거 휴대 승차'를 시범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버스 후면에 거치대를 설치해 자전거를 실을 수 있게 하거나, 차량 내에 자전거 반입이 가능토록 한다고 시는 설명했다.

해당 버스 노선에서는 평일에는 출퇴근 시간을 제외하고, 주말에는 전 시간대에 이를 이용할 수 있다.

자전거 거치대를 장착한 버스는 양천공영차고지∼가양동을 오가는 6657번 노선 6대와 난지한강공원∼북한산 구간을 운행하는 7730번 노선 3대다. 자전거 거치는 한 버스당 2대까지 가능하며, 탑승자가 직접 자전거를 실어야 한다.

버스 내 반입이 가능한 노선은 162번(5대), 6513번(4대), 7612번(4대)이다. 각각 정릉∼여의도, 가산디지털단지∼서울대, 서대문∼영등포를 오간다. 해당 버스의 휠체어 전용 공간에 자전거를 세울 수 있으며, 이동 중 휠체어 이용자가 승차하면 자전거 승객은 차에서 내려야 한다. 이미 휠체어 이용자가 승차한 경우에는 자전거를 반입할 수 없다.

서울시는 BIT 도착정보시스템과 카카오·네이버 버스 앱을 통해 자전거 거치·승차가 가능한 차량을 아이콘으로 표시할 예정이다. 버스 외부에도 자전거 모양 스티커를 붙여 홍보한다.

시는 버스 이용자 등 시민 의견을 수렴하고 유관 기관과 협의해 내년 상반기부터 다양한 노선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앞으로 출고되는 저상 전기버스는 휠체어 전용공간에 자전거 고정 장치가 설치돼 있어 노선 확대가 가능하다고 시는 설명했다.

앞서 시는 지난 7월부터 자전거 거치대를 장착한 택시를 시범 운행 중이며, 9월부터는 지하철 7호선에서 평일 낮 자전거 휴대 승차를 가능하게 했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자전거가 퍼스트-라스트 1마일 이동을 위한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자리 잡고 있는 만큼, 시민들이 생활 속에서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