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시
영화를 매개로 노년의 삶을 이해하고 소통하는 영화축제 '2020 서울노인영화제'가 오늘(21일)부터 25일까지 5일간 열린다.

서울시는 서울노인복지센터와 함께 영화제 개막식을 오늘 오후 5시 서울극장 2관에서 연다고 20일 밝혔다.

올해로 13회를 맞은 영화제는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진행을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병행하기로 했다. 서울극장과 CGV피카디리1958에서 예년처럼 오프라인 상영을 하고, TBS TV와 유튜브 채널로도 국내 경쟁 부문 본선 진출작을 방영한다.

올해 주제는 '人ㅏ이공간(In Between)'이다. 코로나19 시대 사회적 거리 두기의 한계를 넘어 '정서적 거리'를 이어주는 '사이' 공간을 강조하는 의미를 담았다. 세대 간 문제와 갈등을 강조하는 영화보다는 속도를 늦추고 자신과 타인, 세계를 이해하고자 노력하는 작품들, 각자의 자리에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일상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담은 작품에 주목했다.

출품작 공모에서는 역대 최대인 국내 334편, 해외 2905편이 접수됐으며, 그중 본선에 진출한 25개국 55편을 포함해 총 85편이 영화제에서 상영된다.

개막작은 엘리아 술레이만 감독(팔레스타인)의 '여기가 천국'(It Must Be Heaven)이다. 지난해 칸영화제 심사위원특별언급상과 국제비평가상을 받은 작품으로, 가장 인간적이고 때론 감동적인 이웃들의 모습을 통해 우리의 삶이 동시대라는 한 공간에 연결되어 있음을 보여준다.

올해 기획작품인 '영상자서전 프로젝트: 인생교환'도 주목할 만하다. 청년과 노인이 함께 영상자서전을 만들며 서로를 이해할 기회를 마련하고자 기획된 프로젝트로, 올해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와 그의 가족 이야기를 주제로 잡았다. 일제 강제동원 피해 유족인 어르신 7명과 청년 감독 7명이 짝을 이뤄 만든 작품이 이번 영화제에서 처음으로 공개된다.

오프라인 상영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입장 시 발열 체크, 문진표·명단 작성, 좌석 간 거리 두기 등 방역 조치가 적용된다. 입장 인원은 50인 이하로 제한하고, 티켓 예매는 사전에 온라인과 전화를 통해서만 진행한다. 관련 문의는 서울노인영화제 사무국으로 하면 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