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충주 도심 성내성서동 청년몰 주변 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충북 충주 도심 성내성서동 청년몰 주변 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청년상인 육성을 위해 최근 3년간 455억 원을 지원한 청년몰 점포 절반이 폐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송갑석 의원(민주당)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청년몰 점포 460개 중 224개(49%)가 폐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몰은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청년 상인 육성과 전통시장을 활성화하는 취지로, 전국 1500여 개 전통시장과 240여 개 상점가에 입점한 청년 상인에게 인테리어 비용과 임차료를 지원한 사업이다.

정부는 이 사업에 2017년 187억1000만 원, 2018년 150억5000만 원, 2019년 117억 원을 지원해 총 454억6000만 원 예산을 투입했다.

1년 차 폐업률 27%에서 2년 차 49%로 급증해

하지만 2017년 조성된 청년몰 257곳 중 145곳(56%)이 이미 폐업했고, 2018년 조성된 203곳 중 73곳(39%)이 문을 닫은 것으로 나타났다. 창업 1년 차에는 27%가 문을 닫았는데, 2년 차에는 폐업률이 49%로 급증했다.

폐업 이유를 살펴보면 경영 악화나 임대료 지원 종료 등 경제적인 이유가 40%, 개인적인 사정이 30%, 취업이나 결혼, 출산이 20%였다. 정부 지원이 끝나자마자 문을 닫고 나간 청년이 많았다.

송 의원은 "청년몰 사업이 정부 성과 위주의 지원으로 인해 몰락하고 있지만, 몰락상권 전체의 활성화 전략은 부재하고, 지원 점포의 60%가 음식업에 편중되는 등 사업 전반적인 설계와 관리도 부실하다"면서 "중소벤처기업부는 대상 입지 선정에서부터 재정 지원의 대상자 선정 방식, 특정 업종 편중 지원 방지 등 전통시장 청년몰 조성사업에 대한 전체적인 방향과 사후 관리방식을 대폭 개선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