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배리어프리 영상제작 전문교육
서울시 배리어프리 영상제작 전문교육 진행 모습 ©서울시
서울시는 시·청각 장애인이 관람할 수 있는 '배리어프리 영상' 제작 전문교육을 진행해 첫 수료생 21명을 배출했다고 14일 밝혔다.

배리어프리 영상이란 기존 영상에 화면을 음성으로 설명해주는 해설과 화자·대사·음악·소리 정보를 알려주는 자막을 넣어 모든 사람이 함께 즐길 수 있게 한 영상을 말한다.

서울시의 이번 교육은 애니메이션·영화 등 자체 영상 콘텐츠를 보유한 제작자가 본인의 영상을 시·청각 장애인이 관람할 수 있도록 배리어프리 버전으로 만드는 방식으로 4주간 진행됐다.

교육과정은 (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와 중앙대학교 LINC+사업단, 동국대학교 LINC+사업단이 함께 개발해 중앙대와 동국대 캠퍼스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됐으며, 서울산업진흥원 미디어콘텐츠센터에서 시설 및 기술 지원을 지원해 실질적인 영상물을 제작했다.

교육은 ▲배리어프리 영상콘텐츠 체험 ▲시·청각 장애인에게 듣는 배리어프리 영화 강의 ▲화면해설, 자막제작의 기초 등 전문 강의 및 내레이션 녹음, 믹싱 등 실무제작 방식으로 진행됐다.

4주간의 교육 기간 동안 애니메이션 '린다의 신기한 여행: 파일럿 에피소드' 등 6편이 배리어프리 버전으로 제작돼 제10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한정훈 서울시 산업거점활성화반장은 "영상 제작자들이 배리어프리의 중요성과 필요성을 알아가는 기회이자, 장애에 대한 인식 개선과 문화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콘텐츠 제작 환경을 만들어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