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령대별/성별 불안심리(%)
연령대별/성별 불안심리(%) ©삼성생명 인생금융연구소
노후에 대한 걱정으로 우리나라 중·노년층 중 40대의 불안심리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불안심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더욱 커졌다. 이에 따라 보험 가입의향도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생명 인생금융연구소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중·노년기 불안심리 연구' 보고서를 14일 발표했다. 보고서는 지난 5월 전국 만40~75세 성인남녀 1000명(만성질환자 800명, 일반인 2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노년층에게 불안 빈도를 물어보는 질문에서 '자주 또는 항상 불안하다'고 응답한 비율이 40대(21.9%)가 가장 높았다. 이어 50대(19.5%), 60대 이상(10.8%)순이었다. 성별로는 여성(23.6%)이 남성(14.6%)보다 높았다.

불안심리를 촉발시키는 요인으로는 '노후 생활에 대한 걱정·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1위(20.1%)를 차지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감염 우려'(19.2%), '일자리 상실에 대한 염려'(8.7%) 순이었다. 특히 60세 이상 고령층과 여성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감염 우려가, 40~50대 남성은 일자리 상실에 대한 염려가 상대적으로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불안심리는 코로나19 이후 더욱 커졌다. 불안심리 정도를 점수(0~10점)로 물어본 결과 코로나19 이전에는 평균 3.2점이었으나 이후 5.8점으로 상승했다. 여성(3.47점→6.29점)이 남성(3.08점→5.49점)에 비해 더 민감하게 반응했으며, 60세 이상 고령층도 불안감이 커졌다.

만성질환자(18.8%)는 일반인(15.5%)에 비해 대체로 불안심리가 높았지만, 대처 방식에 따라 '삶의 질'의 차이가 있었다.

만성질환자를 진단 이후 삶의 질이 '더 나빠졌다'는 A그룹과 '더 좋아졌다'는 B그룹으로 나눠 비교한 결과, A그룹은 흡연·음주·TV시청·스마트폰 게임 등을 주로 하는 반면, B그룹은 일과 후 휴식·명상·가족이나 친구와의 대화 등 '자기돌봄(self-care)'적인 생활습관을 유지하고 있었다.

인생금융연구소는 "중·노년기에 노화로 인한 만성질환과 불안심리를 피할 수 없다면 어떻게 해야 삶의 질과 행복감을 높일 수 있을지 고민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시사하는 결과"라고 해석했다.

한편 코로나19 이후 불안감이 심화하면서 각종 위험에 대비하는 보험에 관심이 커졌다고 연구소는 진단했다.

응답자의 과반(58.3%)이 '코로나19 이후 보험 필요성을 더 많이 느낀다'고 답했으며, 중증 만성질환자는 73.7%가 같은 생각을 갖고 있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