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셔틀 모빌리티
성남시 장애인직업재활시설에서 근무하는 ‘착한셔틀 모빌리티’ 고객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SK텔레콤
중증장애인 대다수는 장애 특성상 누군가의 도움 없이 대중교통 이용이 어렵다. 차선책으로 일반 택시보다는 경제적 부담이 적은 장애인 콜택시를 이용하지만, 차량 수가 부족해 이동권을 보장하기에는 역부족인 상황이다. 서울시설공단에 따르면 작년 서울시 장애인 콜택시의 평균 배차 대기 시간은 약 1시간에 달한다.

이에 SK텔레콤은 6일 한국장애인고용공단·성남시·모두의셔틀과 협력해 중증 장애인 이동권 및 고용 복지를 증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민관협력으로 이달 말부터 성남시 장애인직업재활시설에서 근무하는 중증 장애인 70여 명을 대상으로 자택에서 근무지까지 도어 투 도어(door to door)로 출퇴근을 지원하는 '착한셔틀 모빌리티' 시범사업을 시작한다.

시범사업으로 25인승 미니버스 차량 9대가 9개 노선에서 운영되며, 전문 승하차 보조원이 장애인의 승하차를 돕는다. 또한 보호자 및 보호 작업장과 핫라인을 구축해 돌발 상황에도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한다.

SK텔레콤은 서비스 이용료를 지원하는 한편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 운영을 위해 T맵과 GPS 기반 실시간 위치 확인 서비스 '스마트 지킴이' 등 최신 정보통신기술(ICT) 솔루션을 제공한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성남시는 서비스 운영 관리와 제도적 지원을 맡고, 모두의셔틀은 출퇴근 공유 셔틀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차량 운행을 담당한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은 '착한셔틀 모빌리티'를 통해 장애인 출퇴근 문제가 개선될 경우 성남시에서만 약 500명의 장애인이 추가로 고용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고용개발원 연구결과에 따르면 중증장애인에게 출퇴근이 지원될 경우 근속기간 또한 약 30%가량 더 늘어난다고 발표했다.

'착한셔틀 모빌리티'는 내년 3월까지 시범사업을 운영한 후, 서비스 대상을 중증장애인에서 노약자, 임산부 등 사회적 약자 전 계층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사업 확대 시 이용 고객이 늘어나면 셔틀 운전기사, 장애인 승하차 보조원 등 서비스 운영을 위한 신규 고용 창출도 기대된다.

SK텔레콤 유웅환 SV이노베이션 센터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ICT 기반의 사회안전망 구축을 통해 다양한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조종란 이사장은 "이번 민관협력을 통해 '착한셔틀 모빌리티'가 장애인 일자리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안전하고 쾌적한 출퇴근 서비스를 제공해 우리나라 중증장애인의 고용 안전망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