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명성교회 ©뉴시스

예장 통합(총회장 신정호 목사) 정치부가 5일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에서 1차 실행위원회를 갖고 ‘명성교회 수습 철회 헌의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교단 기관지인 한국기독공보가 6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정치부 실행위원들은 12개 노회가 낸 이 헌의안이 정치부에서 다룰 사안은 아니라고 입을 모았다. 그러면서 총회 결정을 철회할 유일한 방법은 재판인데, 총회 재판 뿐만 아니라 사회법 재판 가능성도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한 위원은 “‘결의 무효 확인의 소’는 아직 1년의 기한이 남아 있으므로 104회기 총대들 가운데서 남은 기간 중에 소를 제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정치부는 이 헌의안에 대해 각계 의견을 종합하고 오는 11월 3일 예정된 차기 회의에서 최종 결론을 내릴 예정이라고 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명성교회 #정치부 #실행위원회 #명성교회수습철회헌의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