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그룹
H-온드림 데모데이 행사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 그룹과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운영하는 사회적기업 육성 프로그램 'H-온드림'이 지난 9년간 238개의 사회적기업을 육성하고 1923개의 사회적 일자리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그룹은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H-온드림 데모데이' 행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하며 H-온드림 사업의 경제적·사회적 성과를 발표했다. H-온드림을 통해 육성한 기업의 누적 매출은 862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H-온드림은 현대차그룹과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사회적기업가 발굴 및 육성을 위해 지난 2012년부터 고용노동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과 함께 운영해오고 있는 맞춤형 창업 지원 사업이다.

사업은 향후 성장이 기대되는 기업의 육성에 집중하는 '인큐베이팅' 부문과 사업이 이미 성숙기에 접어든 기업의 성장을 돕는 '엑셀러레이팅' 부문으로 나뉘어 운영된다. 'H-온드림 사회적기업 창업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기업에는 최대 1억 원의 자금을 지원하고 창업교육 및 멘토링 등을 제공한다.

H-온드림 데모데이는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사회적기업을 알리고 투자 유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한 행사다. 이날 행사에서는 ▲밸리스(버려지는 농수산물을 업사이클링한 반려동물용 식품 제조) ▲오파테크(시각장애인용 스마트 점자 학습기 '탭틸로' 개발) ▲닥터노아(플라스틱 칫솔을 대체하는 대나무 칫솔 제조) ▲브로컬리컴퍼니(버려지는 농산물을 업사이클링한 비건화장품 제조) ▲엔블리스컴즈(개인의 목표성취를 돕는 애플리케이션 위싱노트 개발) 등 '엑셀러레이팅(accelerating)' 부문에 선정된 사회적기업 5팀이 참여해 사업 내용과 구현하고자 하는 사회적 가치에 대해 소개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H-온드림 사업'은 꾸준히 사회적기업들을 응원하며 이들이 우리 사회의 한 축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현재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아시아의 대표 창업 플랫폼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