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23일 순천향대부속 서울병원에 입원중인 이남선(오른쪽) 씨에게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왼쪽)이 감사 인사를 전하고 있다. ©서울 용산구 제공
서울 용산구는 24일 순천향대 부속 서울병원에 입원 중인 폐암 말기 환자 이남선(82) 씨가 용산복지재단에 현금 2천만 원을 기탁했다고 전했다.

기초생활수급자인 이 씨는 용산구 보광동에서 친동생과 함께 살아왔으나 재작년에 동생이 세상을 떠났고 본인도 최근 폐암 말기 판정을 받았다.

이 씨는 병세가 깊어지고 입원하게 된 것을 계기로 전 재산 중 병원비와 전세금을 빼고 남은 2천만 원을 기부하기로 마음먹었다.

용산복지재단 관계자는 "어르신으로부터 연락이 와 댁으로 갔더니 기부하기 위해 모아 둔 돈뭉치를 꺼내놓으셨다"며 "수급비와 교회 후원금을 모은 건데 생활비를 빼고 꼬박꼬박 저축해 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재단은 기부금을 재단 기본재산으로 편성해 추후 복지사업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런 사연을 들은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23일 병원에 입원 중인 이 씨를 찾아 감사 인사를 전하며 10여 분 대화를 나눈 뒤 의료진에게 어르신 건강을 잘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또 재단 관계자에게는 기부금이 의미 있게 쓰일 수 있도록 살펴봐 달라고 요청했다.

성 구청장은 "건강하고 돈 있는 사람들도 쉽게 못 할 일을 이남선 어르신이 했다"며 "어르신의 쾌차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상용 용산복지재단 이사장은 "어르신의 선행이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며 "기부문화 활성화를 위해 재단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