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언어 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의 의사소통을 지원하는 '장애인 의사소통 권리증진센터'를 23일 개소한다. 센터는 영등포구 중앙보훈회관 607호에 마련된다.

센터는 상담을 거쳐 장애인 개인별로 가장 적합한 의사소통 방법을 찾아주고 전문적 의사소통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관련 기관을 연결해준다. 올해 장애인 20명을, 내년에는 100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장애인의 의사소통을 돕는 인공지능 기반 애플리케이션도 개발할 예정이다. 센터 운영은 사단법인 한국뇌병변장애인인권협회가 2023년까지 3년간 수탁해 맡는다.

서울시 등록장애인 39만4천975명 가운데 의사소통이 어려운 장애인은 17만6천59명으로 전체의 44.6%에 해당한다.

장애 유형별로는 뇌 병변 4만1천116명, 청각 5만6천483명, 지적 2만7천2명, 자폐성 6만304명, 시각 4만1천781명, 언어 3천373명 등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