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사람인
풍요로워야 할 추석 명절이 다가오고 있지만, 경제 위축으로 채용 시장 바늘구멍은 더 좁아지는 듯하다.

우리나라 올해 실업자 수와 실업률은 모두 1999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속되는 경제불황에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면서 채용 시장이 얼어붙어 구직자 5명 중 3명은 추석 연휴에도 구직활동에 나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구직자 2천266명을 대상으로 '올 추석 연휴 구직활동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5명 중 3명(62.2%)이 추석 연휴에도 쉬지 않고 계속 구직활동을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답했다. 특히 이들 중 절반 이상(52.6%)은 구직 활동을 이유로 명절 가족 모임에도 불참할 것이라고 답했다.

연휴에도 구직활동을 하려는 이유로는 '코로나19로 채용이 줄어 하나라도 놓칠 수 없어서'(64.6%,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코로나 재확산으로 기업들의 채용이 현저히 줄면서 구직자들의 취업활동에 대한 압박감이 더욱 심화된 것이다.

다음으로 '어차피 마음 편히 쉴 수 없어서'(37.9%), '코로나19로 어차피 집에만 있어야 해서'(32.4%), '수시채용 진행으로 목표 기업의 공고가 언제 뜰지 불안해서'(22.9%), '생활 리듬을 깨고 싶지 않아서'(14.8%), '구직활동 핑계로 친척들을 피하고 싶어서'(7.2%) 등의 이유를 들었다.

주말 포함 총 5일이 주어지는 이번 연휴에 구직자들은 평균 나흘 동안 구직활동을 할 예정이라고 답해, 연휴 대부분을 구직활동에 할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 연휴 동안 계획하고 있는 구직활동으로는 '채용공고 서칭'(73%,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이력서 및 자소서 작성'(54.7%), '면접 준비'(23.6%), '자격증 준비'(22.2%), '필기시험 또는 인적성 시험 준비'(16.7%), '어학시험 준비'(8.9%), '인터넷 강의 및 학원 수강'(8.4%), '포트폴리오 등 자료 준비'(8.1%) 등의 계획을 밝혔다.

반면, 연휴 동안 구직활동을 쉴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857명)들은 '연휴만이라도 구직 스트레스에서 벗어나고 싶어서'(52%,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어차피 집중이 안 될 것 같아서'(39.8%), '가족, 친지들이 보고 싶어서'(14.4%), '평소에 준비를 충분히 하고 있어서'(13.5%) 등의 순이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