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진구에 이웃돕기 성금 건넨 할머니(왼쪽)
부산진구에 이웃돕기 성금 건넨 할머니(왼쪽) ©부산진구청
85세 고령의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할머니가 아껴둔 정부지원금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고 기부해 감동을 주고 있다.

부산진구청에 따르면 A(85) 할머니가 최근 구청장실에 찾아와 1천100만 원을 기부했다고 19일 밝혔다.

"여기서 제일 높은 사람을 만나러 왔다"며 구청장실에 들어온 할머니는 "1000만 원은 꼭 어려운 사람을 돕는 데 쓰고, 100만 원으로는 물도 제대로 못 먹는 아프리카 어린이들을 돕고 싶다"고 당부했다.

부산진구 가야동에 사는 기초생활수급자인 할머니는 젊은 시절에는 장사하며 자식을 키우다 현재는 정부지원금으로 생활하고 있었다.

최소한의 의식주를 유지하며 살던 할머니는 정부지원금을 아끼고 아껴뒀다가 구청장실로 찾아온 것이다.

그런 형편을 알게 된 서은숙 구청장은 "그냥 맛있는 거 사드세요"라고 만류했으나 반드시 기부하고 싶다는 그 의지를 꺾을 수는 없었다.

이름은 물론 아무것도 밝히지 말아 달라고 당부한 할머니는 구청 측이 후원자에게 주는 감사선물인 수건 세트도 극구 거절하며 이마저도 필요한 사람에게 전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살아있을 때 남도 돕고 해야 하나님이 이뻐하시지. 예배당은 못가도 집에서 기도하고, 좋은 일 하면 하나님이 좋아할 거라고 믿어"라고 말하며 구청장실을 떠났다.

서 구청장은 "검소와 절약이 평생 몸에 밴 모습과 아프리카 어린이까지 생각하시는 선한 마음에 거듭 울컥했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