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수 원장(왼쪽)과 조영도 총무이사(오른쪽)
박종수 원장(왼쪽)과 조영도 총무이사(오른쪽) ©LG복지재단
55년간 무료진료를 해온 박종수(80) 원장과 30년간 무료급식소 운영을 무보수로 맡아온 조영도(46) 총무이사가 LG 의인상을 받는다.

16일 LG복지재단에 따르면 광주광역시에서 치과의원을 운영하는 박종수 원장은 치과대 졸업반이었던 1965년부터 지금까지 3만 명이 넘는 사람들을 무료로 진료했다.

매주 일요일 의료취약지역과 도서 지역을 방문해 의료 봉사를 했고, 자신의 병원에 데려와 진료를 보기도 했다.

또한 박 원장은 1991년 무료급식소 '사랑의 식당' 설립을 후원했고, 2018년부터는 식당 운영 복지법인 대표도 맡고 있다. 사랑의 식당에는 하루 평균 600여 명이 왔다 간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현장 급식이 어려워지면서 도시락을 만들어 배달하고 있다.

사랑의 식당을 독거노인, 노숙자 등 소외계층을 위한 건강증진센터가 있는 시설로 확대하는 계획을 갖고 있는 박 원장은 "저에게 있어 봉사는 운명과 사명이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관공서에서 구두 닦는 일을 하는 조영도 이사는 30년간 사랑의 식당 운영과 관리 업무를 무보수로 도맡아 했다.

조 이사는 "가난했던 청소년 시절 받았던 도움에 조금이나 보답하고자 시작한 봉사활동이 어느덧 습관이 되고, 생활이 됐다"면서 "건강이 허락하는 한 변함없이 봉사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 의인상은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됐다. 구광모 회장 취임 후에는 사회에 귀감에 될 수 있는 일과 봉사를 한 시민들까지로 시상 범위를 확대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