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NHN
NHN은 발달장애인이 일하는 사내 편의점 '굿프렌즈마트(CU굿프렌즈마트점)'를 열었다고 8일 밝혔다.

NHN은 2016년 판교테크노밸리 기업 최초로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인 'NHN굿프렌즈'를 설립한 바 있다. 현재 사내 카페인 '굿프렌즈카페'에서 NHN굿프렌즈 소속 12명의 발달장애인이 정규직으로 근무 중이다. 이어 굿프렌즈마트를 통해서도 발달장애인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

NHN은 플레이뮤지엄 사옥 내 기존 편의점을 발달장애인에게 적합한 시설로 탈바꿈해 굿프렌즈마트로 재오픈했다고 밝혔다. 한 달여 간의 공사를 거쳐 셀프 계산대와 같은 무인 시스템을 추가 확대하고, 휴게 공간을 대폭 넓힌 것이다.

굿프렌즈마트에 정규직 직원으로 채용된 6명은 상품 진열, 유통기한 점검, 재고 관리 등의 업무를 맡는다.

편의점은 24시간 운영되며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발달장애인이 2교대로 근무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NHN은 지난달 10일부터 맞춤형 교육을 지원하고, 사회복지사 1급 자격증을 보유한 전문 매니저가 근무자를 도울 수 있게 했다.

굿프렌즈마트에서 근무하는 이민경 직원은 "하고 싶던 일을 하게 되어 무척 기쁘다"고 말했고, 김지형 직원은 "굿프렌즈마트를 방문하는 모두가 행복할 수 있도록 밝은 미소로 인사하며 즐거움을 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NHN 측은 "발달장애 직원들이 사내 카페에서 근무하며 보여준 열정과 능력이 예상보다 훨씬 뛰어났고 편의점에서도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발달장애인의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