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합동
ⓒ예장합동

예장 합동 동광주노회장로회연합회(회장 이선희 장로, 이하 연합회)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개척교회와 미래자립교회들에게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기독신문이 지난 1일 보도했다.

해당 단체 임원진인 회장 이선희 장로, 증경회장 김정호 장로, 총무 박성구 장로 등은 최근 같은 노회 산하 순동교회, 엘림교회, 예사교회, 실로암교회, 다누리교회, 화순수만교회 등에 후원금을 전달했다. 후원금 액수는 정확히 알려지지는 않았다.

다만 연합회는 올해 예정된 각종 행사들이 코로나19로 무산되면서, 회원들이 남은 재정을 개척교회에 돕는데 사용하자는 뜻을 모았다고 한다.

이선희 장로 일행은 후원금 전달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예배당 임대료와 생활비 마련 등에 어려움을 겪는 각 교회의 사정을 청취하고. 함께 기도하고 위로하는 시간을 가졌다.

다누리 교회 김충선 목사는 본인이 신장투석까지 받는 어려움속에도 외국인노동자들을 돕는 헌신을 이어가는 사연에 방문자들은 깊은 감동을 받았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김정호 장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당하는 한국교회가 세상 사람들로부터 많은 비난과 우려까지 한 몸에 받는 현실이 안타깝다”면서 “이럴 때 일수록 그리스도의 선한 사역을 실천하며 극복해나가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