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목사
전광훈 목사 ©뉴시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언론위원회(위원장 김영주, 이하 언론위)가 8월의 주목하는 시선 2020으로 <‘전광훈의 폭주’, ‘국민의 힘’이 ‘결자해지’ 해야>를 선정했다.

NCCK 언론위는 “알다시피 서울시가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이 우려돼 집회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는데도 전 목사는 자신이 담임인 사랑제일교회에서 예배를 고수했고, 자신이 주도한 광복절 집회를 강행했다. 그에게 코로나19 바이러스 ‘슈퍼 전파자’라는 오명이 덧씌워진 것은 자업자득이자 인과응보”라고 했다.

NCCK 언론위는 “급기야 개신교계 내 진보·개혁 성향의 10여개 단체로 구성된 ‘개신교 회복을 위한 비상대책위’(이하 비대위)도 31일 ‘사죄 성명서’를 내고, ‘전광훈 교계 퇴출’과 ‘대면예배 중지’를 촉구했다”며 “비대위는 ‘전광훈과 극우 기독교 세력은 사랑과 화해가 본질인 기독교를 차별과 혐오의 종교로 바꾸더니 이제는 극도의 혐오의 대상으로 전락하도록 만들어 버렸다’며 ‘한국교회는 코로나 사태 앞에서 우리 사회와 국민들에게 씻을 수 없는 죄를 지었다’고 고백했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