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어 통역이 포함된 재난대응 영상
수어 통역이 포함된 재난대응 영상 ©경기도
경기도가 청각 및 지체장애인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고 보기 편한 장애인 재난대응 매뉴얼을 선보인다.

장애인 재난대응 매뉴얼은 비장애인에 비해 재난현장에 취약한 장애인들에게 장애인 재난안전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제작되었다.

27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애니메이션 영상으로 제작된 장애인 재난대응 매뉴얼은 소방 캐릭터 영웅이가 출연해 지진과 화재, 가스, 교통사고, 에스컬레이터 등 5개 재난상황별로 자세한 행동요령과 대처 방법을 알기 쉽게 알려준다. 재난유형별 애니메이션 영상 제작은 전국 최초다.

청각장애인과 지체장애인을 위해 수어(手語) 영상과 자막 영상 등 2가지 종류로 제작해 각종 상황 발생 시 보다 신속하게 재난현장에 대응할 수 있도록 도왔다. 특히 장애인을 돌보는 조력자를 위한 행동요령도 영상에 포함한 게 특징이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최근 제작 완료에 앞서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 경기도농아인협회 등 장애인단체 관계자 및 제작사 측과 사업 최종보고회를 열고 영상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주고받았다.

최종 의견을 수렴해 완성된 콘텐츠는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공식 홈페이지 또는 유튜브 등 SNS를 통해 공개되며 장애인협회 등에 배포해 장애인 재난 안전교육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서승현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생활안전담당관은 "최근 5년간 경기도 화재 사망자 9.6%가 장애인으로, 도내 장애인 비율이 4.1%인 점을 고려하면 장애인들이 비장애인보다 재난현장에 쉽게 노출된 실정"이라며 "이번에 선보이는 장애인 재난대응 매뉴얼을 통해 장애인들이 더 이상 재난현장에서 다치고 희생되는 일이 없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