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다움 어린이책’ 선정 도서 중 일부 대목
‘나다움 어린이책’ 선정 도서 중 일부 대목 ©김병욱 의원 페이스북 캡처
여성가족부(여가부)가 부적절 논란에 휩싸인 초등생 대상 성평등책 7종을 배포했던 학교에서 회수하기로 했다.

여가부는 "'나다움 어린이책' 일부 도서가 문화적 수용성 관련 논란이 인 데 따라 사업을 함께 추진해온 기업과 협의 끝에 해당 도서들을 회수하기로 결정했다"며 "구체적 회수 일정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고 26일 밝혔다.

또한 "지적된 성교육·인권 도서는 학교 도서관에 비치되지 않고 교사가 참고자료로 별도로 관리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회수되는 책자는 ▲아기는 어떻게 태어날까 ▲아기는 어떻게 만들어지는지에 대한 놀랍고도 진실한 이야기 ▲걸스토크 ▲엄마는 토끼 아빠는 펭귄 나는 토펭이 ▲여자 남자, 할 일이 따로 정해져 있을까요 ▲자꾸 마음이 끌린다면 ▲우리가족 인권선언(엄마·아빠·딸·아들 4권) 총 7종 10권이다.

나다움 어린이책 사업은 성별 고정관념과 편견에서 벗어난 '나다움' 교육을 목표로 한다. 여가부는 롯데지주,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업무협약을 맺어 이 사업을 진행해왔다. 올해는 교사와 아동작가 등 전문가들이 고른 134종의 우수도서를 일부 초등학교에 보급했다.

그러나 김병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 25일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선정된 책 내용을 거론하며 "동성애를 미화·조장하고 남녀 간 성관계를 노골적으로 표현하고 있다"고 지적해 논란이 커졌다.

김 의원은 이 책이 "성교 자체를 '재미있는 일', '신나고 멋진 일', '하고 싶어지거든' 등으로 표현했다"며 "그림을 보기가 상당히 민망할 정도로 적나라하다"고 했다. 그는 '마음이 자꾸 끌린다면'이라는 책을 두고는 "동성애 자체를 자연스러운 것으로 표현하고 있다"며 문제를 지적했다.

사업의 한 축인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이날 '나다움 어린이책' 사업에서 빠지기로 했다.

재단은 보도자료에서 "이번 책 선정 과정에 참여하지 않았지만 사업 공동진행기관으로서 도서 내용을 자세히 살피지 못한 점이 확인됐다"며 "앞으로 다른 사업을 진행할 때 더욱더 철저한 검증과정을 통해 보다 건전한 아동복지사업이 되도록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