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27일 개신교 지도자 16명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개신교계 지도자 16명을 만난 자리에서 “8월부터 시작된 코로나 재확산의 절반이 교회에서 일어났다”고 말했다.

이날 청와대 간담회에는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공동대표회장 김태영·류정호·문수석 목사를 비롯해, 소강석 목사(전국 17개 광역시·도 기독교연합회 상임고문), 김종준 목사(예장 합동 총회장), 장종현 목사(예장 백석 총회장), 이영훈 목사(기하성 대표총회장), 한기채 목사(기성 총회장), 윤재철 목사(기침 총회장), 김윤석 목사(예성 총회장), 채광명 목사(예장 개혁 총회장), 이홍정 목사(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육순종 목사(기장 총회장), 장만희 목사(구세군 대한본영 사령관), 유낙준 의장주교(대한성공회)가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또 “여전히 일부 교회에서는 대면 예배를 고수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그는 “대면예배를 고수하는 일부 교회와 그 교인들의 심정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그러나 이 바이러스는 종교나 신앙을 가리지 않다. 밀접하게 접촉하면 감염되고,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감염되고 한다는 그 이치에 아무도 예외가 되지 못한다. 예배나 기도가 그 마음에 평화를 줄 수는 있겠지만 바이러스로부터 지켜주지는 못한다”고 했다.

이어 “방역은 신앙의 영역이 아니고, 과학과 의학의 영역이라는 것을 모든 종교가 받아들여야만 할 것 같다”며 “예배를 정상적으로 드리지 못하는 고통이 매우 크겠지만 그런 고통을 감수하면서도 오히려 함께 힘을 모아서 빨리 방역을 안정시키는 것이 하루빨리 정상적인 신앙생활로 돌아가는 길”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개신교계 지도자 16명이 청와대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특히 “특정 교회에서는 정부의 방역 방침을 거부하고, 오히려 방해를 하면서 지금까지 확진자가 1천여 명에 육박하고, 그 교회 교인들이 참가한 집회로 인한 확진자도 거의 300명에 달하고 있다”고 했다. ‘특정 교회’는 사랑제일교회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그 때문에 세계 방역의 모범으로 불리고 있던 한국의 방역이 한순간에 위기를 맞고 있고, 나라 전체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제 한숨 돌리나 했던 국민들의 삶도 무너지고 있다”며 “의도한 바가 아니라 하더라도 일이 그쯤 되었으면 적어도 국민들에게 미안해하고, 사과라도 해야 할 텐데, 오히려 지금까지도 적반하장으로 음모설을 주장하면서 큰소리를 치고 있고, 여전히 정부의 방역 조치에 협력을 거부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도저히 상식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그런 일이 교회의 이름으로 일각에서 벌어지고 있다”며 “그로 인해서 온 국민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제가 생각할 때 가장 직접적으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것은 바로 기독교라고 생각한다. 극히 일부의 몰상식이 한국교회 전체의 신망을 해치고 있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