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년별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청소년
학년별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청소년 ©여성가족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학교에서 원격수업이 진행됐던 올해 인터넷과 스마트폰 이용 관련 일상생활에 심각한 장애를 겪는 과의존 청소년이 22만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전국의 학령전환기(초4·중1·고1) 청소년 133만1천441명을 대상으로 지난 6∼7월 온라인 설문을 진행한 '2020년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조사' 결과를 25일 공개했다.

조사대상 청소년 중 인터넷이나 스마트폰 중 하나 이상에서 중독 증상을 보이는 과의존 위험군은 모두 22만8천120명(17.1%)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의 20만6천102명보다 10.7%(2만2천18명) 증가한 수치다.

중독 정도별로 위험 사용자군은 2만8천671명(12.6%·중복인원 포함), 상대적으로 정도가 덜한 주의 사용자군은 28만3천363명(124.2%)으로 나타났다.

인터넷이나 스마트폰 이용 항목별로 위험군과 주의군을 모두 포함한 개념인 과의존 위험군 중 인터넷 위험군은 17만5천496명(76.9%·중복인원 포함), 스마트폰 위험군은 13만6천538명(59.9%)으로 조사됐다. 인터넷과 스마트폰 사용에 모두 위험군인 학생은 8만3천914명(36.8%)으로 나타났다.

학년별 과의존 위험군은 중학교 1학년이 8만4천462명(37.0%)으로 가장 많았고, 고등학교 1학년이 7만7천884명(34.1%), 초등학교 4학년은 6만5천774명(28.8%)으로 뒤를 이었다.

위험군 증감을 지난해와 비교하면 초등학교 4학년은 지난해(5만6천344명)보다 9천430명(16.7%) 증가했다. 다음으로 중학교 1학년은 7천756명(10.1%), 고등학교 1학년은 4천832명(6.6%)이 올해 새로 위험군에 추가됐다.

성별 차이를 보면 여학생 위험군은 11만1천389명으로 남학생(11만6천731명)보다 4.6% 적었다.

다만 남녀 위험군 비중은 학년별로 차이가 났다. 초등학교 4학년에서는 남학생이 3만9천529명으로, 여학생(2만6천245명)보다 50.6%나 많았다.

반면 중학교 1학년에서는 여학생(4만3천9명)이 남학생(4만1천453명)보다 3.8% 많았고, 고등학교 1학년에서도 여학생(4만2천135명)이 남학생(3만5천749명)보다 17.9% 많았다.

여가부는 위험군으로 나타난 청소년에게는 보호자 동의를 받아 상담, 병원치료, 기숙사 치유프로그램 등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이들에게서 우울증이나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등의 질환이 발견되면 병원치료도 지원해 줄 예정이다. 주의군 청소년에게는 학교별 집단상담을 지원해 준다.

심민철 청소년정책관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청소년들의 미디어 사용이 증가하는 현실에서 과의존 등 역기능이 발생하지 않도록 보호자께서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여가부도 교육부, 과기정통부 등 관계부처와 협력해 청소년의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예방과 해소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