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SK텔레콤
SK텔레콤은 전국 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 및 사회적기업 행복커넥트와 인공지능 돌봄 관련 백서 '행복커뮤니티, 독거 어르신과 인공지능의 행복한 동행 365일'을 발간했다고 17일 밝혔다.

SK텔레콤은 맞춤형 돌봄 서비스인 '인공지능 돌봄'을 1년여 간 운영하며 축적한 데이터와 분석을 백서에 모았다. 백서는 행복커넥트 공식 홈페이지에서 열람할 수 있다.

이번 백서에서는 독거노인의 삶과 인공지능 돌봄 전반에 대해 조명했다. 인공지능 돌봄 관련 ▲서비스 소개 및 현황 ▲효과성 분석 ▲독거노인 생활 패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변화된 일상 등이 담겼다.

SK텔레콤은 보고서 내용 중 인공지능 돌봄으로 노인의 자기 효능감이 향상됐다는 점을 주목할만한 점으로 꼽았다. 노인의 자기 효능감이 높아지면서 통화 건수 및 데이터 사용량이 급증했고, 일 평균 이동 거리도 2배가량 늘어났다.

백서에서는 노인들의 감정 변화에 요인으로 사회적 활동이 언급됐다. 노인들은 ▲가족들과 월 4회 이상 연락 ▲외출 횟수 주 1회 이상 ▲대화 친구가 7명 이상일 때 우울감과 고독감이 줄어들고 삶의 만족도와 행복지수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백서에는 코로나19 이후로 변화된 노인들의 삶에 대한 분석도 담겼다. 특히 1월 코로나19 발생 이후 노인들의 스피커 사용 횟수는 급증해 지난 4월 기준 127% 증가했다. 또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작되면서 감정 발화량도 꾸준히 늘어나 5월에는 3월 대비 약 45%까지 증가했다.

SK텔레콤과 지방정부협의회가 2019년 4월 정보통신기술(ICT) 돌봄 서비스인 인공지능 돌봄은 올해 7월 말 기준 참여 지자체 및 공공기관이 14개에서 23개로, 서비스 이용 노인 숫자도 3천260여 명에서 4천700명으로 늘어났다.

7월 말 기준 '긴급 SOS' 기능을 통해 총 519건의 신고를 접수해 독거노인 33명이 위험 상황에서 구조됐다. SK텔레콤은 위급 상황의 약 73%가 오후 6시~오전 9시 사이에 발생했고, ADT캡스의 24시간 집중 모니터링을 통한 사회안전망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