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
올해 상반기 광역알뜰교통카드(이하 알뜰카드) 이용자들은 월평균 1만2천756원을 아낀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올해 1∼6월 알뜰카드 이용실적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알뜰카드는 대중교통 이용을 위해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에 비례해 최대 20%의 마일리지를 지급하고, 카드사가 약 10%의 추가할인을 제공하는 교통카드다.

분석 결과 알뜰카드 이용자들은 올해 상반기 중 월평균 대중교통을 38회 이용하고, 6만5천614원의 요금을 지출했다.

이 중 마일리지적립 8천127원, 카드할인 4천629원 등 1만2천756원의 혜택을 받아 월평균 교통비 지출액의 19.4%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기준중위소득 50% 이하 청년(19∼34세)들은 지난 3월부터 마일리지가 추가 지급되면서 월평균 대중교통비의 31.3%를 절감했다.

연령별 이용자 비율은 20대가 55.7%·30대가 27.6%를 차지해 젊은 층의 호응이 컸다. 성별로는 여성 이용자 비율이 75.6%로 남성(24.4%)보다 높았다. 직업별로는 직장인(74.5%)과 학생(14.2%)이 많이 사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역별로는 경기지역 주민이 가장 알뜰하게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지역 주민의 월평균 마일리지 적립액이 8천794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인천(8천286원), 서울(8천1원) 등 순이었다.

수도권 광역통행 이용자(광역시도 간 이동)들은 월평균 마일리지를 9천670원 적립해 전체 평균 마일리지(8천127원)보다 약 19%를 더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서울' 통행자들의 마일리지 액수가 1만462원으로 가장 많았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