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청소년 수면 부족 이유(복수응답)
한국 청소년 수면 부족 이유(복수응답)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우리나라 청소년들의 평균 수면시간이 OECD 국가 평균 수면시간보다 1시간 이상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의 절반 이상이 수면부족을 호소했으며, 수면이 부족한 이유로는 공부와 인터넷 이용 등이 꼽혔다.

3일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의 '청소년의 건강 및 생활습관에 관한 조사'에 따르면 이같이 나타났다. 조사는 지난 2019년 5월부터 7월까지 청소년 8201명(남학생 4261명·여학생 3940명)과 보건교사 310명(초 105명·중 90명· 고 11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기본권으로서의 청소년 건강이 침해되고 있지는 않은지, 사회구조적으로 발생하는 건강격차는 없는지를 분석하기 위해 실시됐다.

청소년들의 평일 평균 수면시간은 7시간 18분이었다. 밤 11시 52분에 잠자리에 들어 오전 7시 10분에 일어났다. OECD 국가들의 평균 수면시간 8시간 22분과 비교해 1시간 이상 적었다. 학교급별로 보면 ▲초등학생 8시간 41분 ▲중학생 7시간 21분 ▲고등학생 6시간 3분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55.2% 이상이 수면부족을 호소했다. 이들이 제시한 수면 부족 이유로는 공부(62.9%)가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 밖에 인터넷 이용(49.8%), 학원 및 과외(43.1%) 순으로 나타났다.

청소년들이 아침 식사를 한 날은 7일 중 평균 4.84일인 것으로 나타났다. 1주일에 아침을 이틀 이상 걸렀다. 반면 저녁 식사를 한 경우는 평균 6.49일로 나타나 저녁보다 아침을 거르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저녁식사를 했다고 하더라도 청소년들은 평균 1.47일은 라면이나 빵, 삼각김밥 같은 간편식으로 저녁을 때운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들은 일주일 평균 2.64시간의 학교 체육 시간이 있다고 응답했다. 하지만 응답자의 33.1%는 학교 체육 시간 외에 학교나 학교 밖에서 운동을 전혀 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고교 3학년인 경우에 체육 시간에 신체활동을 전혀 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도 6.9%에 달했다.

또한 초경을 경험한 지 1년 이상 된 여자 청소년들 가운데 40.6%가 생리대가 없어서 곤란한 적이 있었다고 응답했다. 생리대를 미처 챙기지 못했거나(58.8%), 생리일을 예측하지 못해서(38.9%)라고 응답한 이들이 대부분이었지만, 1.6%는 '생리대 살 돈이 없어서' 생리대를 챙기지 못했다고 응답했다.

이상의 결과에도 불구하고 조사 대상 청소년(87.6%)과 교사들(91.3%)은 실생활에서 학생들의 건강권이 보장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연구진은 "이는 건강권을 좁은 의미로 해석하거나 건강에 대한 권리 인식이 낮음을 방증"하는 것이라며 "건강권은 단순히 질병을 예방하거나 질병 발생 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권리가 아니고 도달할 수 있는 최고 수준의 건강에 대한 권리"임을 강조했다.

연구진은 "학생 청소년이 건강 우선순위를 학업 뒤로 미루지 않고 운동, 영양, 휴식과 학습의 균형을 이룰 수 있도록 하는 환경이 조성돼야 한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