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콜택시
장애인 콜택시 ©서울시
서울시와 서울시설공단은 장애인 콜택시 수를 작년 437대에서 올해 620대로 41.9% 늘려 이달부터 운행한다고 2일 밝혔다.

장애인 콜택시는 승합차에 리프트나 슬로프 등 장애인 맞춤 시설을 설치한 특장차량을 호출해 택시처럼 이용하는 서비스다.

공단은 증차에 따라 정규직 운전원 200명을 신규채용하는 등 장애인 콜택시 운행인력을 520명에서 720명으로 늘렸다고 설명했다.

시와 공단은 이에 따라 장애인 콜택시 탑승에 걸리는 평균 대기시간이 55분에서 30분으로 단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내년에는 대수를 720대로, 운전원 수를 840명으로 각각 늘릴 계획이다.

이럴 경우 임차택시 50대를 포함하면 서울의 연간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탑승 가능 인원은 작년 118만 명, 올해 168만 명에 이어 내년에는 204만 명으로 증가하게 된다.

또한 장애 유형, 인원 및 이동장소, 이용 시간 등 이용 수요를 반영해 '와상형 장애인 콜택시', '장애인 전세버스', '심야운영 장애인 콜택시' 등 다양한 맞춤형 차량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는 일반 휠체어보다 긴 침대형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을 위해 와상형 장애인용 콜택시 10대를 신규로 도입해 4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전국 운행이 가능한 장애인 전세버스 2대도 6월부터 운행 중이다.

또 대중교통이 끊기는 심야시간대에 이용할 수 있는 심야운영 장애인 콜택시의 수를 11대에서 25대로 늘렸다.

황보연 도시교통실장은 "장애인 콜택시 운영규모를 대폭 확대해 장애인 이동권 증진과 편의성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2020년 새롭게 구성된 제4기 장애인 장애인 콜택시 운영협의회와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등 시민의 불편사항을 해소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