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각장애인 기사가 수어 아티스트 지후트리가 자립이라는 수어를 이미지화해 디자인한 고요한 M 차량 앞에서 자립이라는 의미의 수어를 하는 모습
청각장애인 기사가 수어 아티스트 지후트리가 자립이라는 수어를 이미지화해 디자인한 고요한 M 차량 앞에서 자립이라는 의미의 수어를 하는 모습 ©SK텔레콤
SK텔레콤이 코액터스와 청각 장애인 기사들의 일자리 창출과 안전한 차량 운행을 지원하는 사회적 가치 활동을 확대한다.

양사는 29일 온라인 간담회를 통해 지난 2년간 협력을 통한 성과를 소개하고, 코액터스가 새롭게 선보이는 '고요한 M'을 소개했다.

코액터스는 청각 장애인이 운전하는 '고요한 택시' 운행을 돕는 소셜 벤처다. SKT와 코액터스는 2018년 6월부터 ICT를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협력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고요한 M은 코액터스가 기사를 직접 고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 고요한 택시 기사들은 법인 택시회사에 소속됐었다. 코액터스는 고요한 M 기사를 대상으로 전액 월급제를 실시해, 장애인이 더 안정적이고 편안하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고요한 M은 다음 달 1일 서울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10대로 시작한다.

SKT는 청각 장애인의 차량 운행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전용 ADAS(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와 T케어 스마트워치를 연계해 고요한 M 전 차량에 탑재했다.

ADAS는 카메라와 지능형 영상 장비를 통해 수집된 실시간 주행 정보를 인지하고 판단해 위험요소 발생 시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보조 시스템이다. 시중에서 사용되는 일반 ADAS는 비

장애인 위주로 설계되어 있어 장애인이 사용하기 어렵고 위급 상황 발생 시 의사소통의 한계로 구호 요청이 힘든 문제점이 있었다.

SKT가 제공하는 청각 장애인 맞춤형 ADAS는 T케어 스마트워치를 통해 손목의 진동으로도 알림을 동시에 전달한다. 또한 위급 상황을 대비해 경찰청과 '긴급 SOS 시스템'을 구축했다. 장애인 기사가 스마트워치의 SOS 버튼을 누르면 실시간 위치와 현장 상황이 112에 전달된다.

지난 2년간 양사는 고요한 택시 청각 장애인 기사를 위한 다각적인 협업을 지속해왔다. 구체적으로 SKT는 고요한 택시 청각 장애인 기사를 위해 티맵 택시 앱에 ▲콜 인입 및 배차 시 깜빡이 알림 기능 ▲배차 시 기사-고객 간 원활한 의사소통을 위한 배차 알림 팝업 기능 ▲메시징 기능 등을 구현했다.

이 밖에도 SKT는 소셜 벤처가 어려움을 겪는 기사 모집부터 택시 자격 취득 및 교육까지 청각 장애인 기사 양성을 위한 종합 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청각 장애 기사들이 업무 중 겪는 고충을 즉각 처리하기 위해 'T수화상담센터'를 통해 영상 수화 상담도 진행 중이다.

이러한 양사 협력을 통해 고요한 택시는 2년여 만에 총 62명의 청각장애인 기사를 배출했고, 운행 건수는 15만 건을 넘어섰다. 월 평균 수입도 이전보다 높아졌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