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청년 희망일자리 사업'을 통해 총 5천 명을 채용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청년층들은 "일회성 복지에 가까운 임시 일자리보다 장기적인 안목에서 실효성 있는 일자리를 만들 대책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일자리 5천개 중 74%가 '마스크 착용 지도'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 말까지 희망 일자리 사업으로 만들어지는 일자리 5천개 중 74.3%(3716명)가 '학교생활지원'에 투입된다. 학교생활지원은 일선 학교의 방역과 원격수업 등 학생들을 지도하거나 돕는 내용이다. 세부적으로는 마스크 착용지도와 발열검사, 학교건물 내외부 소독 등의 활동 등이다.

서울시 사회복지관이나 자치구 복지관에서 방역·행정업무를 보조하는 '청년매니저 희망일자리 사업'도 있다. 총 162명을 뽑는다. 올해 말까지 4~5개월간 주 25~40시간을 근무하는 형태다. 4대 보험을 포함해 시간당 최저임금(8590원)을 받게 되며 활동 내용은 학교생활지원과 유사하다. 지역별로 설치된 청년센터 등 방역이나 공간정리, 정책자료 작성 및 배포 등을 지원한다. 물품·문서관리·회계 등 행정지원 업무도 포함된다.

서울시 '청년 지지 기반 되길 희망' vs 청년층 '단순업무·최저임금, 도움 안 돼'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취업 환경이 열악해진 만큼 이 사업이 청년층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입장이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희망일자리 사업이 지금 바로 일하고 싶은 청년들의 삶의 지지기반이 돼 다시 시작하는 작은 원동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가장 비중이 큰 학교생활지원 역시 방역 환경이 엄격해지는 학교 운영에 변화가 생긴 만큼 이를 조기에 안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그러나 정작 수혜자인 청년들 사이에서는 아쉬움을 토로하는 목소리가 높다. 일각에서는 해당 일자리 대부분 단순업무인 데다 취저임금을 적용받는 비정규직이라는 점에서 '땜질식 처방'이 아니냐는 반응도 나온다.

한편에선 상당수 청년이 꼽은 단점을 오히려 장점으로 보는 취업 준비생도 있다. 이직을 준비하는 이 모(29·여) 씨는 "요즘은 잠깐 할 수 있는 아르바이트를 구하기도 어려운데, 일이 쉬우면서도 생활비를 마련할 수 있어 좋은 기회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청년 일자리 예산, 장기적으로 보고 투자해야

서울시가 희망 일자리 사업에 투입하는 예산은 총 224억 원이다. 희망일자리 사업에는 ▲자치구별로 방역지원·행정보조요원 등을 채용하는 '자치구 청년 희망일자리'(812명) ▲정보·통신(IT)분야 직무기회를 제공하는 '청년 디지털 소셜임팩트 희망일자리'(210명) ▲청년들이 공공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는 '자기주도형 희망일자리'(100명) 등 분야도 포함된다.

희망 일자리 사업에 224억 원이 투입된다는 소식에 일반인들은 일회성 복지에 가까운 임시 일자리보다 향후 취업에 도움을 주거나 지속 가능한 일자리를 만들 대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한 누리꾼은 "국민 세금으로 알바자리만 만드는 알바공화국을 만들지 말고, 청년들이 취업을 원하는 기업들이 좋은 일자리 만들도록 정책적으로 뒷받침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4~5개월짜리 임시방편이 아닌 제대로 된 직장에 취업할 수 있는 직업교육, 창업지원 등 장기적 대책에 돈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20년 5월 청년층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최종학교 졸업(중퇴)자 중 미취업자는 한 해 전보다 12만 명 늘어난 166만 명이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07년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이다. 졸업·중퇴자 478만7천 명 가운데 35%는 직장을 구하지 못하고 여전히 취업 준비를 하고 있거나 집에서 쉬고 있는 걸로 나타나 우려를 사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