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는 임산부와 만 2세 미만 영아가 있는 가정에 간호사 등 전문인력이 찾아가 건강관리를 해주는 '생애 초기 건강관리 시범사업'을 27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5월 포용국가 아동정책을 발표하면서 아동 건강의 시작점인 임신단계부터 영아의 건강을 관리하는 방안을 마련해왔다.

올해 시범사업은 공모로 선정된 부산 연제구 등 19개 시·군·구의 21개 보건소에서 실시된다. 임산부는 누구나 신청을 통해 무료로 맞춤형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임산부는 시범사업 보건소를 방문해 우울·불안, 흡연·음주 등 건강위험요인과 환경에 대한 평가를 받으면 된다. 전화로 신청한 경우에는 출산 이후 평가가 이뤄진다.

간호사는 출산 후 8주 이내 1회 가정을 방문해 산모의 영양, 운동, 수면 등에 관해 상담하고, 정서적 지지, 신생아 성장발달 확인, 수유·육아환경 개선과 같은 서비스를 제공한다.

우울감이나 심각한 스트레스로 인해 건강한 임신·양육에 어려움을 겪는 가정에는 출산 전부터 아이가 24개월이 될 때까지 지속해서 방문해 도움을 준다.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해 가정방문 사업에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했지만, 사회적 고립이 증가하고 육아 스트레스가 높아짐에 따라 도움이 필요한 가족에게 지지망이 되도록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보건소에는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 전문교육과정을 이수한 전담 간호사와 사회복지사가 배치된다. 정부는 지역의 코로나19 발생상황을 고려해 방문 인력이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최종균 인구아동정책관은 "건강의 시작점이며 지능·행동·정서 발달에 민감한 시기인 영아기에 예방적 서비스 지원을 통해 국가가 아이들의 건강한 출발을 지원하는 기반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