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신총회(총회장 최철호 목사, 이하 총회)가 포괄적 차별금지법과 최근 정부의 교회에 대한 정규예배 외 소모임 금지 등 조치에 대한 성명을 13일 발표했다.

포괄적 차별금지법

먼저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대해 총회는 “법 제정 추진 의도의 핵심은 동성애 및 동성결혼 보호에 있음이 자명하다. 성별・신체적 조건・지역・학벌・국적・신념 등에 대한 권리 보호 운운 하지만, 이들 소위 사회적 약자에 대한 보호와 차별금지는 현재의 법 제도로도 충분한 바, 새삼 새로운 법을 제정할 필요는 없는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포괄적 차별금지법이란 이름의 대의를 내세워 동성애 및 동성결혼을 교묘하게 포함시켜 집요하게 제정하려는 데는 그 목적이 다른 데 있음을 의심치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한편, 이 법은 또 다른 심각한 역차별을 담보함으로써 사회 질서 파괴를 우려하는 바”라며 ”동성애는 하나님의 창조 질서를 근본적으로 부정하는 행위요, 인류의 보편적 윤리 도덕을 거스르는 죄악이다. 성경은 동성애에 대하여 구약과 신약 전반에 걸쳐 그것이 죄임을 명백히 하고 있다. 그러므로 하나님과 그분의 계시인 성경을 믿는 우리 그리스도인으로서는 절대로 용납할 수 없는 것”이라고 했다.

또 “동성애자들을 비롯하여 이를 옹호 조장하는 이들도 남자와 여자의 결합에 의한 부모로부터 출생한 것이지, 동성 사이에서 출현한 것이 아니다. 그러므로 동성애는 자기존재의 부정”이라며 “우리는 이들을 불쌍한 영혼으로 위하여 기도할지언정, 결코 동조할 수 없다”고 했다.

총회는 “성소수자의 인권이란 미명으로 포장된 동성애를 차별금지법으로 제정하였을 때 어떤 문제가 따르게 될 것인지는 이미 그 법을 제정하여 시행하고 있는 국가들을 통하여 분명히 인식한다”며 “그 법이 제정 시행될 경우, 교회는 더 이상 동성애에 대한 설교와 가르침이 불가능하게 되고, 성직자를 비롯한 인사를 함에 있어 성경의 가르침에 따라 준행할 여지가 없어지고 말 것”이라고 우려했다.

정규예배 외 소모임 금지 등

총회는 교회에 대한 정부의 이 같은 조치에 대해 “교회에 대한 심각한 탄압 행위가 아닐 수 없다”며 “몇몇 교회에서 확진자가 나왔지만, 전체 교회는 정부의 방역활동에 적극적으로 솔선수범하여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면서 대처해 왔다”고 했다.

특히 “이를 교회가 심각한 문제로 받아들이는 것은, 국가가 교회의 개별적이고 구체적인 신앙행위에 대하여 적극적인 간섭을 시도하였다는 사실 (때문)”이라며 “각종 모임 속에는 당회・제직회・총회・노회 등 여러 종류의 회의와 각종 고시 및 연수도 포함되는데, 일체 이런 행위를 중지하란 말인가”라고 했다.

이어 “큰소리로 기도와 찬양을 하지 말라는 지시는 더욱 충격적이다. 그것은 교회 존재 양태의 핵심인 예배 내용”이라며 “QR 코드 설치 여부는 교회가 판단할 사항이지, 정부가 운운할 바가 아니다. 국가가 직접 교회의 구성원들을 통제하겠다는 것인가? 세상 권력이 신앙행위의 구체적 사항을 명시하여 규제할 수 있다는 이런 발상은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는 도저히 상상도 할 수 없는 일로, 공산주의 전제국가에서나 가능한 일이 아닌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교회가 하나님을 모독하고 신앙을 핍박하는 이런 정부의 불의한 조치에 순치하게 되면, 그것은 곧 교회 스스로 자멸의 길로 나아가는 첩경“이라며 “한 번 순치하게 되면, 그 다음에 더 큰 것이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을 우리는 역사뿐 아니라, 성령의 신성한 빛으로 깨달아 지각하고 인식하는 바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결코 정 총리의 발표에서 비롯한 정부의 부당한 간섭 행위에 절대로 복종할 수 없으며, 오히려 그 행위를 규탄하면서 정부의 방침을 철회하고 사과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라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