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열매는 삼성전자가 보호종료 청소년의 자립을 돕기 위해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50억 원을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삼성전자와 사랑의열매, 경기·경남·전남·전북·충남 등 5개 광역 지방자치단체는 이날 '삼성 희망디딤돌' 2기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삼성 희망디딤돌 사업은 아동 양육시설 등 보호시설에서 지내다가 만 18세가 되면서 보호가 종료된 청소년들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보호종료 청소년 지원을 위해 '삼성 희망디딤돌 센터'를 건립하고 주거 공간과 교육 등을 제공한다.

사랑의열매는 공모를 통해 5개 지자체를 선정했고, 향후 사업 운영과 관리를 맡는다.

삼성전자가 낸 지원금 250억 원은 5개 지자체에 각 50억 원씩 전달돼 센터 건립과 향후 3년간 운영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삼성전자와 사랑의열매는 2014년부터 삼성 희망디딤돌 1기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41억 원을 지원해 부산·대구·원주에 센터를 건립해 운영하고 있고, 광주와 구미 지역에는 현재 센터를 건립 중이다.

성인희 삼성사회공헌총괄 사장은 "지방자치단체와 사업수행 비영리단체, 사랑의열매와 협력해 삼성 희망디딤돌이 보호종료 청소년의 사회 진출에 든든한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